닫기

글로벌이코노믹

CEO보다 보수 많은 증권사 직원 '수두룩'

공유
0

CEO보다 보수 많은 증권사 직원 '수두룩'

김진영 하이투자증권 부사장 지난해 보수 34억 2700만 원으로 업계 1위
성과급 시스템 정착 영향, 위험관리는 ‘글쎄’

center
주요 증권사 임직원 보수현황, 자료=금감원 전자공시시스템
증권사에서 최고경영자(CEO)보다 보수를 많이 받는 임직원이 잇따라 등장하고 있다.

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김진영 하이투자증권 부사장은 지난해 34억2700만 원을 보수로 받았다. 총 보수 중 급여는 2억5000만 원, 상여금 31억6600만 원에 이른다. 이는 지난해 증권업계에서 CEO나 임직원 통틀어 가장 많은 금액이다. 김경규 하이투자증권 사장이 5억 원 이상 보수 수령자 명단에 오르지 못한 것을 감안하면 CEO보다 무려 6배 넘게 많은 연봉을 챙긴 셈이다.

박선영 한양증권 상무는 지난해 보수로 20억8100만 원을 받았다. 급여는 1억2400만 원인 반면 상여금이 19억4800만 원으로 성과급이 본봉을 압도했다. 임재택 한양증권 사장은 김경규 하이투자증권 사장과 마찬가지로 등기기임원이라도 연봉 5억 원 미만이면 사업보고서에 연봉이 공개되지 않는 규정에 따라 세부내역이 공개되지 않았다.

강정구 삼성증권 영업지점장도 보수 20억 원 대열에 합류했다. 강 지점장은 지난해 20억2100만 원의 연봉을 받았다. 이 가운데 급여는 7600만 원, 상여금은 19억7000만 원에 이른다. 이는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13억7400만 원)에 비해 5억 원 이상 많은 규모다.
임 모 신한금융투자 전 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PBS) 본부장은 지난해 15억4100 만 원의 연봉을 받았다. 최근 사의한 김병철 대표의 작년 연봉(6억8400만 원)의 두 배가 넘는다. 임 본부장은 라임운용사태와 관련 부실은폐와 사기공모 혐의 등으로 지난달 27일 구속됐다.

교보증권도 대표이사보다 많은 보수를 받는 임직원이 속출했다. 교보증권 이이남 채권발행시장(DCM)본부장(이사) 13억6534만 원, 임정규 구조화투자금융부문장(전무) 11억8237만 원으로 김해준 대표이사 11억2459만 원보다 보수를 더 많았다.

한화투자증권도 최용석 사업부장 13억5900만 원, 김철민 팀장 5억8100만 원으로 권희백 사장(5억2900만 원)보다 높은 연봉을 받았다. 정원석 부국증권 차장은 지난해 보수 총액 17억400만 원을 받았다. 이는 임원이 아니라 일반 직원 가운데 가장 많은 보수다.

증권사에서 CEO보다 보수가 많은 임직원이 잇따르는 이유는 증권업계의 경우 실적에 따라 고연봉을 받을 수 있는 성과급 시스템이 정착돼 본봉보다 훨씬 많은 성과급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증권사는 부서의 성과가 높을수록 더 많은 인센티브를 챙기거나 영업에 따른 성과연동제도를 도입하며 실적우선주의를 급여에 반영하고 있다.

일부에서는 파격 성과급시스템이 증권사의 잠재부실위험을 키울 수 있다는 걱정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증권사가 투자은행(IB)부문에서 사상 최대실적을 내며 성과보수체계가 정착된 IB부서 임직원들이 많은 인센티브를 챙겼다”며 “그러나 성과를 내기 위한 경쟁이 치열해지며 보수를 많이 받을 수 있는 위험한 딜이 많아져 시장이 안좋아지면 회사에게 부담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