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과기정통부, 통신 3사 데이터 사용량 걱정 없이 교육용 콘텐츠 무제한 이용 지원

공유
0

과기정통부, 통신 3사 데이터 사용량 걱정 없이 교육용 콘텐츠 무제한 이용 지원

IPTV에서 EBS 교육콘텐츠 실시간 제공·추가 요금부담 없이 시청 가능

center
초·중·고 온라인 개학을 앞둔 상황에서 과기정통부는 교육부와 통신 3사(KT, SKT, LGU+)와 협의해 스마트폰으로 데이터 사용량과 요금에 대한 걱정 없이 EBS를 비롯한 주요 교육 사이트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그래픽=EBS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초·중·고 온라인 개학을 앞둔 상황에서 교육부와 통신 3사(KT, SKT, LGU+)와 협의해 스마트폰으로 데이터 사용량과 요금에 대한 걱정없이 EBS를 비롯한 주요 교육 사이트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면담을 갖고 원격교육 환경 구축에 필요한 지원을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통신 3사인 KT, SKT, LGU+와 협의해 스마트폰으로 데이터 사용량과 요금에 대한 걱정 없이 주요 교육 사이트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그동안 초·중등 학생의 경우 청소년 요금제 등 상대적으로 저가 요금제(기본 데이터 제공량 소진 후 초과 과금) 가입이 많아 데이터 사용량에 한계가 있었다.

과기정통부는 오는 9일부터 추가로 EBS 교육 사이트를 학생과 학부모, 교사 누구나 데이터 사용량이나 요금 걱정 없이 스마트폰과 태블릿으로 마음껏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이는 한시적으로 5월말까지만 적용된다. EBS 사이트에서 이용할 경우에만 적용되며, 유튜브 채널과 네이버TV 등 다른 사이트에서 EBS콘텐츠 이용 시에는 지원되지 않는다.

또한 IPTV(KT, SKB, LGU+)에서도 EBS 교육콘텐츠를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다양한 채널을 활용한 원격교육 기반을 마련해 학생들의 불편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IPTV 3사는 학년별 교육콘텐츠를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도록 방송채널을 신규로 마련해 추가 요금부담 없이 제공한다.

초등 1∼2학년은 EBS 플러스2 채널에서 시청이 가능하며, 신규 채널은 가용 채널KT 300번대, SKB 750번대, LGU+ 260번대을 활용하면 된다.

이를 통해 IPTV에 가입한 가구에서는 학생들이 편의에 따라 인터넷과 TV를 선택해 EBS 수업을 수강할 수 있게 됐으며, 케이블TV와 위성방송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한편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저소득층 자녀의 스마트기기 대여를 위해 전국재해구호협회와 각각 3만 대, 6000대의 스마트패드를 후원한다.

교육부는 시·도교육청과 협력해 학교와 교육청이 보유 중인 스마트기기 약 23만 대, 교육부 추가 보급분 5만 대, 삼성전자·LG전자 후원한 3만6000대 등 총 31만6000대를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무상으로 대여한다.

가정에 원격교육에 활용 가능한 스마트기기가 없는 학생 중 교육급여수급권자 등 저소득층 학생에게 우선 대여한다. 학교는 저소득층 학생의 가정 내 스마트기기 대여 희망 여부를 파악 후 학교가 보유한 기기를 우선 대여한다.

부족한 경우 교육(지원)청에 부족 물량을 신청해 온라인개학 일정에 맞춰 각 가정에 오는 9일부터 대여한다.

과기정통부와 통신사는 교육정보화지원사업에 따른 인터넷 신규 설치가 필요한 경우 신속한 설치를 지원하고, 각 시·도교육청은 인터넷 통신비를 자체 예산으로 부담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지난 3월부터 학습관리시스템(LMS)인 EBS 온라인클래스와 e학습터의 동시 접속 인원을 300만 명 수준으로 확대한다.

유 부총리는 “어려운 여건이지만,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역량 있는 교사와 학생, 정보통신기술(ICT) 강국의 힘이 상승효과를 낸다면 보다 빠르게 원격수업이 정착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