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하나금융지주, 코로나19에 실적전망 ‘불투명’…주가하락 지나쳐

공유
0


하나금융지주, 코로나19에 실적전망 ‘불투명’…주가하락 지나쳐

center
하나금융지주 실적, 투자지표 전망치 자료=SK증권
하나금융지주 주가가 바닥을 탈출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불황이 실적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으나 급락한 주가로 저평가매력은 커졌다는 목소리다.

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하나금융지주 주가는 이날 오전 9시 43분 현재 전거래일과 같은 2만3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외국인의 경우 메릴린치 3만8864주, H.S.B.C 3만5531주 순매도에 나서고 있다.

하나금융지주 주가는 최근 폭락장과 맞물리며 급락했다.

주가는 이달초 3만100원에서 20일 장중 1만8450원으로 주저앉았다. 그 뒤 2만3000원까지 반등했으나 차익매물이 나오며 상승세는 둔화되는 모습이다.

증권가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실적악화를 염두해야 한다고 분석하고 있다.

SK증권은 코로나19확산에 따른 경기불황에 2020년 연결순이익은 1조6500억 원으로 전년대비 31%, 수정 주당순이익(EPS)는 23% 감소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구경회 SK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에 따른 금융시장 불안으로 비이자이익이 크게 감소하는 동시에, 경기 불황으로 대손비용이 늘 수 있다”며 “지난 2016년부터 4 년간 이어온 실적 개선추세는 잠시 주춤할 것”이라고 말했다.

환율변동성 확대도 실적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진단이다.

구연구원은 "외환은행 인수 후 원화 약세 시 환율평가손이 발생하는 수익 구조가 된 점은 올해 실적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다른 은행지주회사들과 마찬가지로 증권 자회사의 파생·유가증권 관련 실적이 악화될 전망이지만, 현재로서는 금액을 추정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악재를 감안하더라도 주가하락이 지나치게 과도하다는 지적도 있다.

최정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 상승으로 1분기 외화환산손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지만 이는 회계상 일시요인이다”며 “현재 환율이 연말까지 계속되지 않을 경우 연간 손익에는 큰 영향 없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목표가의 경우 SK증권은 2만6000원으로 하향조정한 반면 하나금융투자는 3만6500원을 유지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