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천시 "코로나로 고통 모든 시민에 40만원 지급"...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 지자체중 최고

공유
0

포천시 "코로나로 고통 모든 시민에 40만원 지급"...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 지자체중 최고

center
"코로나19로 고통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40만원씩 지급한다."

경기 포천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고통받는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재난기본소득 40만원을 지급한다.
이 같은 지급액은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가장 많은 규모이다.

박윤국 시장은 31일 "지난해 9월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시작으로 이번 코로나19 사태까지 지역경제는 큰 타격을 입었고 시민들은 지칠대로 지친,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제는 코로나19 방역을 넘어서서 지역경제를 되살리는 경제방역에 나설 차례로, 시민 모두에게 개인당 4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하는 방안을 의회에 상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여러 가지 방안을 검토해봤으나 서민경제를 살리기 위한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국가적 재난 사태를 극복해 나가기 위한 최적의 방안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