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리포트] 코로나19속 뜬금없는 경제성장 '자화자찬'

공유
0

[베트남 리포트] 코로나19속 뜬금없는 경제성장 '자화자찬'

center
베트남 정부가 코로나 팬데믹으로 경기침체가 심각함에도 불구하고 높은 경제성장률을 기록했다며 자화잔찬해 빈축을 사고 있다.
베트남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베트남이 자랑스러운 경제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자화자찬했다. 대부분의 생산중심축이 외국인직접투자(FDI)기업에 의해 좌지우지 되는 상황인 것을 감안하면 다소 의아하다는 반응도 나온다.

3일(현지시간) 베트남 현지매체 등에 따르면 최근 2020년 1분기 사회 경제를 주재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통계국의 응웬 빅 람(Nguyen Bich Lam) 국장은 전염병으로 인해 세계 경제가 침체되고 선진국들의 경제성장 역시 ‘동결’상태에 빠져 있거나,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는 상황에서 베트남의 1분기 경제 성장률은 3.82%로 ‘매우 자랑스럽다’라고 말했다.

1분기 경제 성장 결과가 나온 후에 통계청은 코로나19 확산이 2분기 말까지 지속된다면 베트남 경제 성장률은 5%대에 이를 것이라고 예측했다. 다만, 연간 성장 목표인 6.8%를 달성하기는 힘들더라도 이를 재조정할 필요는 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연초에 정한 성장 목표를 이루기 위해 올해의 남은 매 분기 성장률이 얼마일지를 세세히 계산해서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계청장은 경제성장을 촉진하기 위한 효과적인 솔루션으로 2020년에 공공 투자 지출 촉진, 투자 자본 및 노동 생산성 향상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유럽연합(EU)과 무역 협정에 의해 제공된 기회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으면 베트남의 수출, 특히나 신발, 섬유, 해산물 등 분야는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베트남 정부의 이런 자화자찬식 발표에 의아해 하는 분위기다. 베트남의 제조산업을 비롯한 생산활동의 핵심은 대부분 외국인직접투자(FDI)기업이다. 자체적인 경제기반은 사실상 굉장히 열악하다. 특히 베트남 정부의 일방적인 통제로 외국기업들의 생산활동이 크게 위축되면서 손실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발언이어서 내심 불쾌하다는 분위기까지 형성하고 있다.

같은날 통계청의 입장과 반대로 무역 및 서비스 통계국의 부이 트렁 투(Bui Trong Tu) 부국장은 1분기의 수출이 전년동기대비 매우 낮은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우려했다. 코로나19 가 미국과 중국 등 베트남의 주요 수출 시장에서 급격히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런 국가들이 질병을 통제하자마자 베트남은 기회를 보고 수출을 다시 재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응웬 티 홍 행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통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