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바이러스, 습한 공기에서 8m까지 전파…음식점 조심"

공유
1


"코로나19 바이러스, 습한 공기에서 8m까지 전파…음식점 조심"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DB


홍콩 전염병 전문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바이러스가 습한 환경에서는 최대 8m까지 전파가능하다면서 음식점 등에서 식사하는 것을 자제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31일 홍콩 01 등에 따르면 호팍렁(何栢良) 홍콩대 전염병역학통제센터장은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 “습한 날씨는 코로나19의 확산을 가중시킬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호 교수는 “환기가 되지 않는 환경에서 습한 날씨까지 겹친다면 그 누구도 감염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홍콩 시민들은 가급적 외식을 자제하고 어쩔 수 없이 외식한다면 식사 도중 대화를 나누는 것을 삼가야 한다”고 했다.

앞서 중국의 한 연구팀은 "밀폐된 공간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4.5m까지 전파되고 공중에 30분 이상 떠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해 발표한 바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