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유플러스, 쌍용자동차·네이버와 커넥티드 서비스 ‘인포콘(Infoconn)’ 출시

공유
1


LG유플러스, 쌍용자동차·네이버와 커넥티드 서비스 ‘인포콘(Infoconn)’ 출시

모바일앱 하나로 외부→차량 원격 제어·음성 명령 통한 검색·콘텐츠 재생
4월 코란도와 티볼리에 첫 적용…후 출시되는 모든 신모델에 탑재 예정

center
정석근 네이버 클로바 사업총괄 이사(왼쪽부터), 박성진 쌍용자동차 상품·마케팅본부장(상무),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전무)이 인포콘 출시 기념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 봄인데도 날씨가 더워 모바일 앱으로 차량 에어컨을 작동시켰다. 5분 후 운전석에 앉으니 시원한 차내 공기에 금세 기분이 좋아진다. 목적지도 미리 입력돼 있어 바로 출발했다.

# 영어공부에 재미를 붙인 딸이 생소한 어휘에 대해 자꾸 질문을 하고 있다. 음성명령을 인식한 인포콘이 딱 맞는 단어를 찾아 딸아이의 궁금증을 해결했다.

LG유플러스가 쌍용자동차와 네이버와 함께 공동 개발해온 커넥티드카 시스템을 본격적으로 서비스한다.

LG유플러스는 31일 쌍용자동차와 네이버와 공동 개발해온 쌍용차의 커넥티드카 시스템을 다음달에 본격적으로 서비스 론칭하고, 이에 앞서 지난 30일에 브랜드 출범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브랜드명은 인포콘(Infoconn)이다.

30일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열린 ‘인포콘 공동 출범식’에는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전무), 박성진 쌍용자동차 상품∙마케팅본부장(상무), 정석근 네이버 클로바 사업총괄 이사 등 3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성공적 서비스 론칭과 안착을 위해 긴밀한 협력을 다짐했다.

'인포콘'은 정보통신기술(ICT)과 자동차를 융합해 통신망으로 제공되는 커넥티드 기술의 특성을 반영, 정보+오락(Infotainment)과 연결(Connectivity)을 조합해 만들어진 이름이다.
쌍용자동차 관계자는 "LG유플러스의 통신망과 네이버의 인공지능(AI) 기술력 지원을 바탕으로 쌍용자동차 고객들에게 편리하고 즐거운 자동차 생활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쌍용차의 인포콘(Infoconn) 시스템은 코란도와 티볼리 두 모델에 최초로 적용될 예정이다. 서비스 영역은 크게 ▲안전·보안 ▲비서 ▲정보 ▲즐길거리 ▲원격제어 ▲차량관리로 구성된다.

대표 안전보안 기능으로는 사고로 에어백이 작동됐을 경우 인포콘 상담센터로 자동 연결돼 신속 조치를 받을 수 있는 '에어백 전개 알림 서비스'가 있다. 쌍용자동차는 이를 업계 최초로 10년 무상 제공공하기로 했다.

서비스를 통해 차량 내부 시스템과 스마트폰과 외부 연동된 LG유플러스의 스마트홈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서비스는 우수한 음성인식률과 자연어 처리 능력을 지닌 네이버의 AI 플랫폼 클로바를 접목해 다양한 음성명령이 가능하다. 또 음악 전문 플랫폼을 활용한 스트리밍과 네이버의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즐길 수 있어 다른 경쟁 모델들과 차별적인 기능을 지녔다고 LG유플러스 측은 덧붙였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016년 9월에 쌍용자동차와 그룹 내 IT 계열사 테크 마힌드라와 통신망 기반 커넥티드카 사업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이후 꾸준히 관련 개발을 진행했다.

강종오 LG유플러스 모빌리티사업담당 상무는 “커넥티드카 시장을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시장으로 보고, 우수한 안전성을 인정받은 쌍용차와 AI분야 최고 기술력을 가진 네이버와 협력을 통해 커넥티드카 공동개발을 추진하게 됐다”면서 “향후 지속적인 기술 협력으로 첨단 네트워크 기술을 단계적으로 적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고도화 및 콘텐츠 보강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시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상열 쌍용자동차 커넥티드카 사업 관장 상무보는 “오랫 동안 준비해 온 인포콘 출시를 통해 스마트카 시장에서의 본격적인 첫 걸음을 내딛게 된 뜻 깊은 순간이다”면서 “고객에게 최고의 커넥티드 서비스를 선사함에 더해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 모빌리티 패러다임의 변화를 향해 지속적인 혁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석근 네이버 클로바 사업총괄 이사는 “이번 인포콘의 출시는 자동차 환경에서도 클로바의 인공지능 기술이 본격적으로 도입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네이버는 AI 기술의 생태계를 확장하고 사용자들에게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