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총,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소상공인 지원 나선다

공유
0


경총,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소상공인 지원 나선다

소상공인연합회와 '착한소비자 운동' 확산 위해 맞손

center
31일 한국경영자총협회와 소상공인연합회가 '착한소비자운동'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 세번째가 소상공회 김임용 회장직무대행, 네번째가 손경식 경총 회장. 사진=김흥수 기자
한국경영자총협회(회장 손경식, 이하 경총)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나선다. 경총은 31일 소상공인연합회(회장 직무대행 김임용, 이하 소상공회)와 ‘착한 소비자 운동’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착한 소비자 운동’은 개인 또는 법인 차원에서 필수적으로 소비하던 물품을 선결제하여 코로나19 사태로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한 민간 차원의 운동으로 고객의 선결재 금액을 소상공인업체 대표가 서명 또는 쿠폰으로 인증하고 향후 고객의 이용금액에서 차감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날 행사는 소상공회가 경총에 제안하고 경총이 이에 동참하면서 협약이 추진됐다.

손경식 경총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착한 소비자운동을 통해 필수적으로 소비하는 식당, 카페, 주변 상가 등에서 선결제를 하고 다시 방문할 것을 약속하는 것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미 많은 기업들이 주변의 소상공인을 위해 자발적으로 상생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전개하고 있지만 오늘의 업무협약을 계기로 경총은 우리 기업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주변 소상공인 위기 극복에 동참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소상공회 김임용 회장 직무대행은 이어 “코로나 19사태로 소상공인들의 매출이 90% 넘게 하락하고 공과금도 못 낼 지경으로 내몰린 극한의 위기상황”이라 말하고 “경총이 기업들의 착한 소비자 운동에 직접 나서는 것은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상공회 관계자는 이날 협약으로 대기업들이 업무추진비를 소상공인업체에 선결재하고 대기업 사원들도 평소 이용하는 식당, 까페 등의 선결제에 나서는 등 ‘착한 소비자 운동’이 본격 확산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협약식이 끝난 후에 손경식 경총 회장은 경총회관 인근 식당에서 ‘착한 소비자 운동’의 일환으로 선결제를 하고 참석자들과 오찬을 함께 했다.


김흥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xofon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