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소기업 경기전망지수 최악…가동률 금융위기 이후 최저

공유
0

중소기업 경기전망지수 최악…가동률 금융위기 이후 최저

center
중소기업중앙회 자료사진.


중소기업의 체감경기가 역대 최저 수준으로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중소기업중앙회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20년 4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 결과, 4월 업황 전망 경기전망지수(SBHI)는 전달보다 17.9포인트 급락한 60.6을 나타냈다.

작년 같은 달에 비해서는 25.1포인트 떨어졌다.

이는 전 산업 통계작성을 시작한 2014년 2월 이후 최저인 것으로 나타났다.

SBHI는 100보다 높으면 경기 전망을 긍정적으로 본 업체가 그렇지 않은 업체보다 더 많다는 뜻이고, 100보다 낮으면 그 반대다.

업종별로는 자동차 및 트레일러, 기타 운송장비 등 4개 업종이 상승한 반면, 의료용 물질 및 의약품, 섬유 제품, 인쇄 및 기록 매체 복제업 등 18개 업종은 하락했다.

비제조업의 경우 서비스업 10개 업종의 지수가 모두 하락했다.

특히 교육서비스업,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 등의 하락 폭이 확대된 것으로 조사됐다.

2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69.6%로 전달보다 1%포인트, 작년 같은 달보다는 2.8%포인트가 각각 낮아졌다.

이는 세계 금융위기가 시작된 2008년 9월의 69.5% 이후 최저 수준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