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예보, 31개 저축은행 구조조정 지원에 27조2000억 원 투입

공유
0


예보, 31개 저축은행 구조조정 지원에 27조2000억 원 투입

저축은행 구조조정 경험 담은 특별계정 관리백서 발간

center
서울 중구 예금보험공사 본사. 사진=백상일 기자
예금보험공사가 부실 저축은행의 구조조정을 지원하기 위해 27조2000억 원을 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보는 ‘2019년도 상호저축은행 구조조정 특별계정 관리백서’를 발간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백서는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특별계정 운용 실태에 관한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2012년 이후 9번째 발간하는 것이다.

2011년 1월 삼화저축은행부터 시작된 31개 저축은행의 구조조정을 지원하기 위해 27조2000억 원을 투입한 이후 저축은행 정리과정에서 취득한 PF 부동산, 해외자산 매각 등을 통한 지원자금 회수노력과 부실책임조사까지의 모든 과정에 대해 상세히 기술했다.
예보는 지원자금을 회수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2019년 중 부실저축은행 파산배당으로 6888억 원을 회수하는 등 2019년 말까지 총 12조9000원을 회수했다. 이런 회수 노력을 토대로 2019년 중 특별계정 부채를 1조5000억 원 감축했다. 부실저축은행 구조조정에 투입된 금액 중 45%는 미회수 상태다.

예보는 파산재단 보유자산을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매각하기 위해 자산별 특성에 따라 합동공매, 법원·온비드·옥션 경매 등 다양한 매각방식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

매각활성화를 위해 온·오프 홍보를 하고 있으며, 합동공매에 대한 정보제공을 위한 ‘예보공매정보’ 시스템을 운영 중이다.

특히 캄코시티 채권(6800억 원) 등 해외자산의 원활한 회수를 위한 전담부서를 신설하는 한편, 국회·정부·검찰 등 유관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등 적극적인 회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예보 관계자는 “부실채무자가 제기했던 캄보디아 현지 사업지분반환 소송에서 지난달 최종 승소해 사업정상화를 통한 회수 기반를 마련했다”며 “예보는 저축은행 등의 추가 부실가능성을 방지하기 위한 사전적 리스크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