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리은행, 코로나19 금융지원 위해 본부직원 영업점 파견

공유
0

우리은행, 코로나19 금융지원 위해 본부직원 영업점 파견

center
우리은행이 본부직원을 영업점에 파견해 코로나19 피해기업 대출 업무를 지원하고 있다. 사진=백상일 기자
우리은행이 코로나19 피해 기업에 대한 신속한 금융지원을 위해 일선 영업점에 본부부서 직원을 파견한다고 30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코로나19 피해기업의 대출신청 증가로 실행까지 어려움이 많은 54개 영업점을 우선 선정해 이날부터 60여명의 본부부서 인력을 파견한다. 기업대출 경험이 많은 본부직원 위주로 각 영업점에 1~2명이 배치된다.
또 지난 25일 서울시가 중소 여행사, 영세학원, 골목식당 등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서울지역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위한 신용대출 규모를 확대해 우리은행은 서울지역 영업점에 ‘서울시 민생혁신금융 전담창구’를 내달 초부터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본부직원 파견으로 서울시 소상공인 대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 대출신청 증가로 대출실행이 지연되고 있다”며 “소상공인이 최대한 빠르게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