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시, 오늘부터 코로나19 재난긴급생활비 신청받는다…최대 50만원

공유
0

서울시, 오늘부터 코로나19 재난긴급생활비 신청받는다…최대 50만원

서울시 복지포털(wiss.seoul.go.kr) 통해…출생년도 끝자리 따라 신청요일 달라

center
서울시가 30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재난긴급생활비 신청 접수를 시작한다.서울시청사 전경
서울시가 30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재난긴급생활비 신청 접수를 시작한다.

지원대상은 현행 지원제도의 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층 근로자와 영세 자영업자, 아르바이트생, 프리랜서, 건설직 일일근로자 등 비전형 근로자 포함해 중위소득 100% 이하 모든 가구다. 중위소득 100% 이하 공무원도 재난긴급생활비를 받는다.

다만 중복 수혜를 막기위해 정부 지원을 받고 있는 가구, 실업급여 또는 청년수당을 받고 있는 시민, 긴급 복지 수급가구 등은 제외된다.

재난긴급생활비는 지급 즉시 사용이 가능한 서울사랑상품권(모바일)과 선불카드로 제공된다.
서울사랑상품권 선택 시 10% 추가지급 혜택도 제공해 30만→33만원권, 40만→44만원권, 50만→55만원권을 각각 지급받게 된다. 지급받은 서울사랑상품권(모바일)과 선불카드는 6월말까지 모두 사용해야 한다.

신청은 서울시 복지포털(wiss.seoul.go.kr)을 통해 하면 된다. 신청은 신청자의 출생년도 끝자리 수에 따라 해당 요일에만 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출생년도 끝자리가 1과 6인 경우는 월요일, 2와 7은 화요일에 각각 신청하면 된다. 수요일은 출생연도 끝자리가 3과 8, 목요일은 4와 9, 금요일은 5와 0이다.

평일(월요일~금요일)에는 출생년도 끝자리에 맞춰 시행하고, 주말(토·일요일)에는 출생년도와 관계없이 모든 시민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온라인 접수를 하지 못한 시민들은 4월16일부터 5월15일까지 동주민센터를 통해 현장접수를 하면 된다.

서울시는 인터넷 이용이 어렵거나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과 장애인을 위한 '찾아가는 접수'도 병행한다. 120다산콜이나 거주지 동주민센터로 전화 요청하면 우리동네주무관, 통장 등 지원인력이 직접 신청서를 들고 방문해 접수를 받는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