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MZ세대, 입사하기 싫은데도 다니는 이유는?

공유
0


MZ세대, 입사하기 싫은데도 다니는 이유는?

center
자료=사람인


이르바 MZ세대가 가장 입사하기 싫은 기업은 초과근무가 많은 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MZ세대는 1980년대부터 2000년대 초반에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를 아우르는 세대다.

30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20~39세 남녀 2708명을 대상으로 ‘가장 입사하기 싫은 기업 유형’을 조사한 결과, 31.5%가 ‘야근, 주말출근 등 초과근무 많은 기업’이라고 밝혔다.
▲업무량 대비 연봉이 낮은 기업 23.5% ▲군대식 문화 등 소통이 어려운 기업 13.1% ▲연차 등 휴가사용을 자유롭지 못한 기업 9.9% ▲친인척 등 낙하산 인사가 많은 기업 5.3% ▲성장 기회가 많지 않은 기업 4.7% 등의 순이었다.

입사하기 싫은 이유는 ‘육체, 정신적 건강을 잃을 것 같아서’가 44%(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개인 생활이 없을 것 같아서’ 38.7%, ‘오래 못 다닐 것 같아서’ 35.5%, ‘부당한 대우를 받을 것 같아서’ 34.9%, ‘안정적이지 않을 것 같아서’ 17.5% 등으로 나타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8.2%는 입사하기 싫은 기업에서 입사 제의가 오거나 최종 합격할 경우 입사하겠다고 응답, 취업난을 실감케 했다.

입사하려는 이유는 ‘취업이 너무 어려워서’ 65.7%, ‘경력을 쌓고 이직하기 위해서’ 38.8%, ‘당장 돈을 벌어야 해서’ 31.7%, ‘기업마다 나름대로 단점이 있어서’ 15.7%, ‘주위 사람들도 참고 다녀서’ 12.2% 등이 있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