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굿모닝 베트남] 러시아산 돼지고기가 몰려온다

공유
1

[굿모닝 베트남] 러시아산 돼지고기가 몰려온다

center
러시아산 돼지고기가 베트남으로 몰려오면서 돼지고기 가격이 안정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러시아산 돼지고기가 베트남으로 수입되면서 현지 돼지고기 가격이 안정화 되고 있다.

31일(현지시간) 베트남 현지매체 등에 따르면 농업 농촌 개발부는 베트남의 15개 회사가 러시아 최대육류제품 생산업체중 하나인 마라토르그(Miratorg)사와 3500t의 돼지 고기 수입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1500t은 캣 라이(Cat Lai), 하이 퐁(Hai Phong), 푸옥 롱(Phuoc Long) 항구에 도착했으며 나머지 약 2000t의 돼지고기는 현재 베트남으로 운송중이다.

앞서 마라토르그 그룹의 대표는 “경쟁력 있는 품질과 가격으로 베트남의 돼지고기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다”면서 “2020년 베트남에 5만t의 돼지고기 수출을 목표로 점차 수출을 늘려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마라토르그 그룹 이외에 수의국은 또 다른 두 개의 러시아 사업체가 가까운 미래에 돼지고기를 베트남으로 수출하기 위한 베트남 및 국제 규정에 따른 절차를 완성하도록 제안했다.

수의국의 데이터에 따르면, 3월 15일을 기준으로 베트남은 약 2만5300t의 돼지고기 및 돼지고기 가공 제품을 수입했는데 이는 지난 2019년 동기 대비 205% 증가한 수치다. 그 중 캐나다에서 수입된 돼지고기는 29.35%를 자치했고 독일(19.43%), 폴란드(11.83%), 브라질(9.98%), 미국(5.53%)순이었다. 농림개발부는 국내 돼지고기 가격을 안정적인 수준으로 낮추기 위해 기업들이 베트남으로 돼지고기를 수입할 수 있는 유리한 조건을 지속적으로 조정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한편, 지난해부터 시작된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인해 많은 양돈농가가 피해를 입으면서 베트남의 돼지고기 가격이 천정부지로 상승했다. 올 설 연휴 이후에도 돼지가격이 안정화 되지 않으면서 현지 정부는 해외로부터 수입육을 늘려 국내 가격 안정화를 추진하고 있다.


응웬 티 홍 행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통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