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유플러스 "올해 '5G 서비스 3.0' 출시…5G 콘텐츠 글로벌 수출 선도"

공유
0


LG유플러스 "올해 '5G 서비스 3.0' 출시…5G 콘텐츠 글로벌 수출 선도"

콘텐츠 기술개발에 5년간 2조 6천억원 투자…AR·VR에 클라우드 결합 ‘5G 서비스 3.0’ 선보일 것
중국 차이나텔레콤, 홍콩 PCCW그룹에 이어 유럽, 동남아 국가 대상 5G콘텐츠 수출 확대 추진
B2B 부문 스마트팩토리·드론·모빌리티 등 다양한 분야에 5G 솔루션 적용

center
LG유플러스 모델들이 5G 상용화 1년을 맞아 LG유플러스 5G 서비스들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지난해 4월 3일 세계 최초 5G 상용화 이후 증강·가상현실(AR·VR) 등 5G 서비스를 선보이며 콘텐츠 시장을 선도해온 성고에 힘입어 올해는 ‘5G 서비스 3.0’을 출시하고 콘텐츠 수출을 본격적으로 확대한다.

LG유플러스 (부회장 하현회)는 29일 5G 상용화 1주년을 맞아 "콘텐츠와 기술개발에 더 투자하고 교육, 게임 등 생활영역에서의 AR, VR 서비스 고도화를 추진해 ‘5G 서비스 3.0’을 선보이겠다"고 향후 포부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중국과 홍콩에 이어 올해는 유럽과 동남아 등 5G 상용화를 앞두고 있는 글로벌 통신사와 제휴도 본격 추진해 5G 콘텐츠 수출을 확대 할 계획이다. 또 B2B분야에선 스마트팩토리, 드론, 모빌리티 등 다양한 신사업 발굴 및 5G 등 관련 분야에 투자를 확대해 고객들의 5G 체감 품질을 높이는데 주력한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5G 상용화 1주년을 맞아 코로나19 영향으로 전국민이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통신과 방송서비스를 제공하는 통신사업자로서의 기본적인 역할과 책임을 충실히 완수할 것” 이라며 “더 나아가 고객들이 실 생할에서 가치를 느낄 수 있는 차별화된 5G 서비스를 발굴하고, 해외 수출을 통해 한국 5G 콘텐츠의 우수성을 인정받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먼저 LG유플러스는 올해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스포츠, 엔터테인먼트에 이어 교육, 게임 등 생활영역으로 고객가치를 넓힌 ‘U+5G 서비스 3.0’을 선보인다. 클라우드 기반으로 고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AR 교육 콘텐츠와 PC 없이 VR 게임을 무선 HMD 하나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VR게임 서비스 출시가 골자다.

기존 ‘U+5G 서비스’에도 AR과 VR 기능을 중심으로 서비스 고도화를 추진한다. 특히 AR 분야에서는 사용자가 직접 콘텐츠를 제작하고 공유하는 기능을 강화하는 한편, AR 협업 플랫폼을 미국 스타트업 ‘스페이셜(Spatial systems)’ 함께 개발한다. 아울러 구글과 함께 인터넷 검색 결과 관련한 AR콘텐츠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여기에 국내 최초 3D AR 영어 동화 서비스 ‘U+ 아이들생생도서관’에 부모들이 선호하는 국내외 유명 명작 동화를 연내 300권까지 확대해 제공할 계획이다.

VR 교육 영역에서는 스테디 셀러 도서 ‘Why?’ 시리즈의 VR 제공을 시작으로 미래형 실감 교육으로의 확대를 추진한다. VR, AR 기반의 실감형 콘텐츠를 모바일 뿐만 아니라 ‘대형’, ‘고화질’에 강점이 있는 TV 플랫폼으로 확장해 5G 서비스 차별화도 추진하기로 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부터 총 9대의 핵심 5G 서비스를 선보여왔다. ▲VR·AR ▲골프 ▲아이돌라이브 등으로 이뤄진 서비스 1.0 출시에 이어 하반기에는 ▲게임라이브와 ▲지포스나우 ▲AR쇼핑 ▲스마트홈트 등 서비스 2.0을 선보이면서 게임과 생활 영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했다.
LG유플러스는 "9대 5G 핵심서비스의 전체 이용 횟수는 2200만 건을 기록했다"면서 "LG유플러스가 서비스하고 있는 콘텐츠 수와 이용자 수는 매월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어, 이러한 수치는 더 늘어날 전망"이라고 자신했다.

특히 실감형 5G 콘텐츠를 바탕으로 한 AR과 VR서비스가 이용횟수 누적 650만 건으로 넘어서며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고, 프로야구와 골프, 아이돌라이브 등 역시 총 1천만 건을 넘어섰다. ‘AR쇼핑’과 ‘스마트홈트’ 서비스도 2040 여성고객이 전체 이용고객의 40%에 달하며 여성고객 중심으로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4월 1일부터 LG유플러스 5G 이용고객에 무료로 확대 제공되는 클라우드 게임 ‘지포스나우 베이직’도 현재 예약 가입자만 2만여 명을 넘어서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같은 서비스 출시와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LG유플러스의 5G 콘텐츠·솔루션 수출 행보도 계속 늘어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말 중국 차이나텔레콤과 AR와 VR 등 실감형 5G콘텐츠, 솔루션 협력을 체결했으며 이달 23일에는 홍콩 PCCW그룹와 제휴해 430만 명의 가입자를 보유한 홍콩텔레콤과 5G VR 콘텐츠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현재 유럽과 동남아 등 5G 상용화를 앞둔 글로벌 통신사와의 VR콘텐츠 수출협약도 진행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전 세계 30여개에 달하는 통신사가 방문해 5G 실감형 콘텐츠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면서 "구글, 넷플릭스, 엔비디아 등 글로벌 선도 기업들과의 협업하는 자사 서비스와 콘텐츠가 5G 상용화를 앞둔 기업들에게 우수사례로 비춰진 것"이라고 자평했다.

LG유플러스는 AR, VR과 같은 5G 콘텐츠 제작∙수급과 유무선 융복합 기술개발을 위해 향후 5년간 2조 6000억원의 투자를 집행할 계획이다. 이는 최근 5년 간 관련 분야에 집행한 연 평균 투자액 대비 두 배 가량 증가한 규모다.

LG유플러스는 B2B 분야에도 더욱 사업 영역을 확대한다. LG유플러스는 B2B 부문에서 스마트팩토리, 드론, 모빌리티 등 5G 서비스 적용분야을 확대해 기업(B2B)형 5G 서비스를 보다 밀도 있게 추진하기로 했다.

먼저 5G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해 실증단계로 이어갈 계획이다. 모빌리티 영역에서는 지난해 기반을 마련한 5G 자율주행 기술의 사업화에 나선다. 드론 사업도 본격화 된다.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과 함께 상반기까지 드론 기체와 스마트드론 관제∙영상서비스의 5G 통신망 연동을 완료하고, 이후 구축된 서비스를 활용해 드론 사업 기회를 공동으로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5G 커버리지(서비스가능구역) 관련, 지난해 LG유플러스는 전국 85개시 등 인구밀집지역에 약 7만 5000개의 5G 기지국을 확보했다. 유동인구가 많이 몰리는 도심지역을 중심으로 기지국을 설치하고, 계절적 요인에 따른 테마지역인 해수욕장과 리조트, 스키장에도 커버리지를 넓혔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5G를 포함해 총 2조 6000억 원을 투자했는데 이는 2018년 대비 86.7% 증가한 것"이라면서 "5G 스마트폰 서비스가 시작된 작년 4월 이후에는 매 분기당 7000억 원이 넘는 투자를 집행했고 올해도 5G 등 관련 분야에 작년과 비슷한 수준의 투자를 통해 더욱 촘촘한 서비스 커버리지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더욱 개선된 5G 서비스 제공을 위한 네트워크 인프라 구축에도 박차를 가한다. 기존 3.5GHz 주파수 대역에 비해 10배 넓은 대역폭을 확보한 28GHz 주파수 대역 기지국 투자를 시작한다. 아직 상용화가 안 된 5G 단독모드(SA)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이 외 5G 무선망 원격 최적화,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반 차세대 네트워크 운영시스템(NMS) 등을 구축해 5G 서비스 품질 업그레이드를 추진할 계획이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