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총리, 각급학교 개학, 아이들 안전 최우선 고려...내달 6일 개학 불투명

공유
2


정총리, 각급학교 개학, 아이들 안전 최우선 고려...내달 6일 개학 불투명

center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내달 6일 예정돼 있던 각급 학교 개학일정이 불투명한 가운데 정세균 국무총리는 아이들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내달 6일 개학 일정과 관련해 "여러 의견을 경청해 아이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다는 원칙 아래 다음 주 초에는 결론을 내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4월 6일 개학에 대해선 여러 우려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개학과 관련해 학부모와 지역사회 여론을 조사 중이며, 이번 주말 추가 논의를 거쳐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을 예정대로 내달 6일에 할지, 추가 연기할지를 오는 30∼31일 중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정 총리는 중대본 회의에 이어서 시도교육감들과 영상 회의를 열어 4월 6일 개학 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정부는 온라인 개학과 고등학교부터 순차적 개학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대한의사협회도 개학일정을 연기할 것을 제안한 상태로 총 3차례 연기된 각급학교 4월 6일 개학일정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권진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