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비례 투표용지 무려 51.9㎝…손으로 개표

공유
0


비례 투표용지 무려 51.9㎝…손으로 개표

center
비례대표 투표용지 모형 연합뉴스


4·15 총선에서 유권자들은 자그마치 51.9㎝에 달하는 비례대표 국회의원선거 투표용지를 받아들게 될 전망이다.

지역구 후보자와 지지 정당에 각각 기표하는 정당명부식 '1인 2표제'가 도입된 2004년 17대 총선 이래 최장이다.

총선 후보자 등록 마감일인 2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비례대표 선거에 참여 의사를 밝힌 정당은 38개다.

더불어민주당이 참여하는 비례 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미래통합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을 비롯해 민생당, 정의당 등이 포함됐다.

선관위에 따르면 정당의 개수가 18∼22개일 경우 기표란 높이는 1.0㎝, 후보자 사이의 구분 칸은 0.3㎝를 적용해 투표용지를 작성한다.

하지만 정당 수가 23개를 넘어가게 되면 투표용지가 너무 길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구분 칸을 0.2㎝로 줄이게 된다.

선관위 심사 결과 38개 정당 참여가 확정될 경우 이번 총선에서는 기표란과 구분 칸, 위아래 여백 6.5㎝를 포함해 모두 51.9㎝가 되는 것이다.

21개 정당이 참여한 2016년 20대 총선에서 투표용지 길이는 33.5㎝였다.

투표용지에 구분 칸이 없었던 17대는 24.7㎝(14개 정당), 18대는 26.0㎝(15개 정당), 19대는 31.2㎝(20개 정당)였다.

이같이 정당 투표용지가 길어짐에 따라 선관위는 이번 총선에서 정확하고 신속한 개표를 위해 기계 장치를 도입한 지 18년 만에 100% 손으로 투표용지를 분류하게 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