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NH투자증권, 투자자가 만드는 알고리즘 매매지원 서비스 출시

공유
1

NH투자증권, 투자자가 만드는 알고리즘 매매지원 서비스 출시

center
NH투자증권이 투자자가 만드는 알고리즘 기반의 매매지원 서비스 출시로 신규고객 확보에 나서고 있다. 사진=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은 투자자가 직접 만드는 주식매매 투자전략을 기반으로 한 매매지원 서비스 ‘젠포트 DIY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DIY는 소비자가 원하는 물건을 직접 만들 수 있도록 한 상품이고 젠포트는 핀테크 기업 뉴지스탁에서 운영하는 플랫폼의 명칭으로, 이 서비스를 통해 투자자가 직접 DIY형으로 주식 매매 알고리즘을 만들거나 타인이 만든 알고리즘을 복제, 수정해 자신만의 알고리즘을 만들 수 있다.

NH투자증권의 젠포트 DIY 서비스 이용을 위해서는 먼저 젠포트에서 자신만의 알고리즘을 직접 생성한 후 백테스트를 통한 검증을 마쳐야 한다. 이후 NH투자증권의 나무(NAMUH) 모바일 앱의 알고리즘 마켓에서 서비스에 가입하고, 본인만의 알고리즘에 의한 매매 시그널이 발생할 때 마다 주문을 하면 된다.

NH투자증권은 2018년 자동화된 알고리즘 기반의 주식투자 서비스인 알고리즘 마켓을 출시했으며, 성장성이 뚜렷한 소형주만 골라주거나 애널리스트 보고서를 분석해 추천 종목을 골라주는 등의 총 10개 알고리즘을 운영하고 있다.

이수환 NH투자증권 디지털솔루션부장은 “자신이 직접 퀀트 전략을 생성해 주식매매를 하고 싶어하는 투자자들이 상당히 많다”며, “이번에 출시하는 젠포트 DIY 서비스가 해당 니즈가 있는 투자자들에는 유용한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NH투자증권 젠포트 DIY 서비스의 최소 투자금액은 100만 원이고, 주식 매매수수료는 0.15%가 적용된다. 주식 매매수수료 외에 별도의 이용료는 부과하지 않는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