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드뉴스] 실수로 입장 불가능 한 'n번방', '박사방' 밀접 관련자 조주빈

공유
0

[카드뉴스] 실수로 입장 불가능 한 'n번방', '박사방' 밀접 관련자 조주빈

center
center

center

center

성인·미성년자 상대의 성 착취물을 공유·판매한 텔레그램 대화방인 'n번방'의 파생 대화방인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의 신상정보가 24일 공개되었다.

살인 등 흉악범죄가 아닌 성범죄로 산상 공개 결정이 나온 것은 조 씨가 첫 사례이다.

범행 수법은 스폰·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를 유인 후 나체사진을 받아내거나 피해자 신상을 알아낸 뒤 협박해 성 착취물을 제작한 후 대화방에 유포·유통했다.

텔레그램 성 착취 영상 구매자는 26만 명 이상이다. 현행법상 처벌의 수위는 낮을 수 있으나 고의성이 다분해 시정행위에 대한 처벌을 검토 중이다.

성 착취 영상을 구매에 암호화폐가 사용되었으나 업계전문가들에 의하면 암호화폐의 거래내역은 거래소에서 파악이 가능하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