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금융지원 신청자 급증 처리지연...개선방안 마련 중

공유
1

코로나19 금융지원 신청자 급증 처리지연...개선방안 마련 중

시중은행, 지신보 등에 인력까지 파견하며 지원 동참
정부, 개선방안 마련 처리기간 빨라질 듯

center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 대한 경영안정자금 직접대출 접수를 하고 있는 서울 종로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서울중부센터에서 소상공인들이 대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로나19로 자금애로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정부가 금융지원을 마련했지만 수요가 급증해 신속한 집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27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정부가 마련한 12조 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신청하는 소상공이 급증하면서 처리가 지연되고 있다. 고신용자는 시중은행, 중신용자는 기업은행, 저신용자는 소상공인진흥공단(소진공)을 통해 지원을 하고 있지만 특히 소진공을 중심으로 수요가 급증하고 잇다.

수요급증으로 일부 센터에서 대기시간이 길어지고 있으며 서류 미비로 재방문을 하는 등 처리기간도 늘어나고 있다. 3월 첫째주 신청은 5780건이었으나 둘째주 6892건, 셋째주 7385건으로 지속 증가하고 있다.

소상공인들은 어떤 지원을, 어떻게 받을 수 있는지에 대한 종합적인 정보가 부족하다는 애도도 호소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신속한 자금지원을 위해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기관간 역할 분담과 업무분산을 통해 조속한 집행을 유도하고 수요자 중심의 정보 제공과 업무처리 체계 구축, 집행 상황 모니터링과 현장 지원 강화 등 방안이 제시됐다.

시중은행은 4월1일부터 금융지원 상품을 출시하고 기업은행은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지역신용보증재단 등과 함께 금융지원에 나선다.

소진공은 직접대출을 확대하고 지신보 보증을 통한 위탁대출은 서류접수 안내업무 등을 은행에 위탁하고 인력 확충도 함께하고 있다.

시중은행들은 초저금리 금융상품 출시와 함께 지신보, 소진공 등에 인력을 파견하며 업무를 돕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업계 관계자는 “시중은행에서 지신보에 인력을 지원하는 등 신속한 금융지원이 이뤄지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신속한 지원이 이뤄지고 코로나19사태가 빨리 종식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