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진중공업, 주주총회 개최... 흑자전환 달성

공유
0


한진중공업, 주주총회 개최... 흑자전환 달성

center
한진중공업은 27일 서울 용산구 갈월동 사옥에서 제13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병모 한진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이미지. 사진=한진중공업
한진중공업은 27일 서울 용산구 갈월동 사옥에서 제13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 했다.

이날 이병모 한진중공업 대표이사 사장은 “불확실한 경영 환경이지만 변화와 혁신을 통해 비용을 줄이고 차별화된 영업전략으로 영업이익을 극대화해 올해는 실질적인 경영성과를 도출해 내겠다”고 말하며 주주의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부탁했다.

한진중공업은 지난해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 수주 1조9042억 원, 매출 1조6095억 원, 영업이익 770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한진중공업은 2018년 영업손실 660억 원에서 큰 폭으로 영업이익을 확보해 지난해 흑자전환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실제로 한진중공업은 지난 해 이 사장 취임 이후 조선부문은 해군 차기고속정을 비롯해 다목적 대형방제선 등 특수선 분야에서 선전해 수주목표를 150% 초과 달성했다. 특히 건설부문은 공공 공사 분야에서 꾸준한 실적과 주택정비사업 수주 확대를 비롯해 플랜트 분야에서 양산 집단에너지 시설과 부산항 크레인 설치 공사를 수주하는 등 전 분야에서 고른 성과를 냈다.

또한 내부적으로도 기존 관습은 과감히 버리고 다양한 각도에서 변화와 혁신을 추진해 왔다. 경영가치관을 재정립해 회사 발전의 정신적 토대를 강화하기 위해 ‘새로운 가치창조, 그 하나로의 전진’이라는 미션을 설정했고 비전과 사업목표, 핵심가치, 행동약속 등을 체계적으로 수립했다. 게다가 ‘뉴턴’이라는 실천운동도 진행해 새 가치관을 현장에서 공유하고 구체적인 성과로 이어지도록 했다.

이 사장은 “2020년 ‘수익우선 중심, 생존력 확보’를 경영목표로 정하고 사업계획으로 수주 2조1185억 원, 매출 1조7820억 원을 목표로 사업계획을 수립했다”며 “영업이익 극대화를 통해 실질적인 경영성과를 도출해 주주 여러분의 관심과 성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예상치 못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경영환경 급변이 예상되지만 조선부문은 특수선 분야에서 독보적인 경쟁력 확보, 수익사업 범위 확대 등 차별화된 영업전략, 건설부문은 기술형 입찰공사, 주택·플랜트사업 적극 참여 등 매출·영업이익 확대를 통해 경영정상화를 달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한진중공업은 이날 신규 사외이사 선임 안건을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전임 최성문, 박기동 사외이사가 임기 만료로 물러나고 김용헌 세종대 교수와 김가야 동의대 교수를 새롭게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이외에도 기타비상무이사로 멜라니 벨렌(Melanie S. Belen) 필리핀 BDO 은행 부행장을 임명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