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네이버 '댓글 이력 공개' 효과↑…작성자 삭제 댓글·악플 수 줄어

공유
1

네이버 '댓글 이력 공개' 효과↑…작성자 삭제 댓글·악플 수 줄어

네이버 데이터랩 조사, 한달전보다 댓글수 46%, 1만여 건 줄어

center
네이버 댓글 이력 공개 페이지. 출처=네이버 댓글 창 갈무리
최근 일주일 간 네이버 뉴스에 작성된 댓글 수는 물론 본인 댓글 삭제 건수, 규정 미준수 댓글 등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가 지난 19일부터 시행한 새로운 댓글 정책이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7일 네이버 데이터랩에 따르면, 지난 20일부터 26일까지 일주일 간 네이버에 달린 전체 댓글 수는 353만 348개로, 한 달 전 같은 시기(2월 21~27일) 대비 46.3%나 줄어들었다. 댓글을 단 후 본인이 삭제한 삭제 댓글 수 비율 역시 크게 줄었다. 지난 20~26일간의 '삭제 댓글 수'는 33만 1084개로, 전체 댓글의 9.4% 비중을 차지했다. 반면, 지난 달 21~27일 삭제 댓글 수는 81만 8941개로 전체의 12.5%를 차지했다.
네이버 댓글 규정을 준수하지 않은 스팸, 음란물, 비방, 욕설 등이 포함된 댓글의 삭제 건수는 이달 20~26일 기준 2687건으로, 지난달 21~27일 1만 2703건에 비해 1만 건 이상이 줄어들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같은 결과는 댓글 작성자의 과거 활동 이력, 본인이 삭제한 댓글 비율 등 상세한 정보를 모두 공개하기로 한 네이버의 새로운 정책이 긍정적인 효과를 내고 있음을 보여준다. 전체 댓글과 본인 삭제 댓글 수, 자동 삭제되는 악플 건수 모두 줄어든 것은 그만큼 서비스 이용자들이 댓글을 작성할 때 이전보다는 신중하게 임하고 있음을 드러내는 것이기 때문이다.

네이버는 악성 댓글을 인공지능(AI)이 자동적으로 잡아내는 '클린봇' 기능을 도입해 자동으로 악성 댓글 노출을 제한하기 위한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 네이버 측은 "플랫폼 사업자로 책임감을 가지고 악성 댓글, 어뷰징 시도를 획기적으로 줄이고 댓글 본래의 순기능이 강화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