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주시, 버스안내시스템 교체·확대

공유
0


전주시, 버스안내시스템 교체·확대

center
사진=전주시
전북 전주시가 시내버스 이용환경과 도시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해 승강장의 버스안내시스템을 교체하거나 설치하기로 했다.

시는 올해 총 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버스노선, 위치정보, 도착예상시간 등을 안내하는 ‘버스정보 안내단말기(BIT)’를 전주시 88개소 버스승강장에 설치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시는 현재 전체 유개승강장 820개소 중 537개에서 버스정보 안내단말기를 운영하고 있다.

우선 시는 그간 버스정보 안내단말기가 없어 불편함이 제기돼왔던 만절리고개와 가소마을 등 유개승강장 37개소에 안내단말기를 신규 설치키로 했다. 단말기를 신규로 설치하는 유개승강장은 노선 수와 승차인원 등을 고려해 34개소에는 알뜰형 버스정보 안내단말기를 설치할 예정이다.

알뜰형 버스정보 안내단말기는 기존 단말기와 기능면에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지만 보다 간소화돼 설치비용과 전기요금 등 유지비용을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시는 또 노후화로 고장이 잦아왔던 금암광장과 남부시장 등 51개소의 안내단말기도 새롭게 교체키로 했다.

장변호 전주시 시민교통본부장은 “올해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 확대 설치로 버스정보 안내서비스의 소외문제가 일정부분 해소될 것”이라며 “학생, 어르신 등 전 시민들의 버스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버스정보 안내서비스 개선사업을 지속 추진해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 만족도를 제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