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20 '화상회의'…“4조8000억 달러 투입, 세계경제 지탱”

공유
0


G20 '화상회의'…“4조8000억 달러 투입, 세계경제 지탱”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6일(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화상으로 열렸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G20 정상과 세계보건기구(WHO), 국제통화기금(IMF) 등 주요 국제기구 대표들은 이날 '화면'을 통해 만나 코로나19 공조를 논의했다.

G20 정상은 이날 회의를 마친 뒤 공동성명을 통해 코로나19 팬데믹을 극복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들은 4조8000억 달러(약 5900조 원)를 투입해 세계 경제를 지탱하기로 했다.

올해 G20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국왕은 "이는 글로벌 대응을 요구하는 인류의 위기"라면서 "모든 측면에서 협력과 조율을 강화하는 것이 우리의 의무"라고 말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팬데믹이 기하급수적(exponential) 속도로 가속화되고 있다"며 "우리는 그냥 내버려 둔다면 우리를 갈가리 찢어버릴 바이러스와 전쟁 중"이라고 말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코로나19는 국경이 없는 '공동의 적'이라며 국제사회 단결을 촉구하며 중국 역시 세계 경제 안정을 위해 기여할 준비가 됐다고 강조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 차원에서 필수품 제재를 풀고 IMF 특별기금을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유럽에서 가장 피해가 심각한 이탈리아의 주세페 콘테 총리는 G20이 경제를 지키기 위한 모든 재정·통화 정책을 활용하며 함께 조율된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호소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팬데믹 퇴치를 위해 세계가 '전시 계획'을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각국이 체계적인 검사, 추적, 격리, 치료를 결합해 조치하면서 백신이 개발될 때까지 코로나19를 억제할 출구전략을 조율하자고 말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G20 정상들에게 IMF의 위기 대응, 특히 코로나19의 경제적 여파에 타격받은 신흥시장과 개발도상국 지원을 돕기 위한 역량 강화 지원을 요청했다"며 "우리는 위기의 규모에 맞게 행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AP는 "전 세계 정부가 전염성이 높은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폐쇄와 봉쇄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물리적 모임 대신 이례적인 화상 회의가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CNN은 "이들 국가의 시민 대다수가 자가격리의 시대에 놓인 것처럼 G20 지도자들도 영상으로 만났다"며 "정상들이 사무실이나 관저에서 회의에 임하는 모습이 보였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