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20, '코로나19 공동성명'…“공동의 위협에 대항”

공유
0


G20, '코로나19 공동성명'…“공동의 위협에 대항”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전 세계를 강타한 가운데 주요 20개국(G20) 정상들은 26일 위기 대응에 연대해 나가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G20 정상들은 이날 오후 9시부터 개최된 특별 화상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에 관한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G20 정상은 공동성명에서 "전례 없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은 상호 연계성과 취약성을 강력히 상기시킨다. 바이러스는 국경을 가리지 않는다"며 "이를 퇴치하기 위해서는 연대의 정신에 입각해 투명하고 강건하며 조정된 대규모의, 그리고 과학에 기반한 국제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 공동의 위협에 대항하여 연합된 태세로 대응할 것임에 강력한 의지를 표명한다"고 다짐했다.
G20 정상회의가 화상으로 열린 것은 사상 처음이다.

이번 정상회의는 문 대통령이 지난 13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제안한지 13일 만에 열렸다.

G20 정상은 ▲생명 보호 ▲일자리·소득 지키기 ▲금융 안정성 보존 및 성장세 회복 ▲무역 및 글로벌 공급체인 붕괴 최소화 ▲지원 필요로 하는 국가에 대한 도움 제공 ▲공중보건 및 금융 조치에 대한 공조 등을 향후 공동 대응할 주요 과제로 제시했다.

G20 정상은 또 "보건 장관들에게 각국의 모범 사례를 공유하고, 4월 장관회의에서 세계적 대유행에 대한 G20 차원의 공동 긴급조치를 마련하는 임무를 부여한다"고 밝혔다.

G20 정상은 "잠재적 감염병 발생에 대응할 수 있는 국가적, 지역적, 그리고 국제적 능력을 강화하는데 노력할 것"이라며 취약층 보호 강화, 백신 개발 지원 확대 등을 약속했다.

이와 함께 "우리는 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한 경제적·사회적 피해를 최소화하고, 세계 성장을 회복하며, 시장 안정성을 유지하고, 복원력을 강화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고 모든 가용한 정책 수단을 활용할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G20 정상은 "글로벌 공급 체인에 대한 붕괴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며 "국제무역을 촉진하고 국가 간 이동과 무역에 불필요한 장애를 유발하지 않는 방식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함께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