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성공적 모델 공유…기업인 등 이동 허용해야”

공유
0


문 대통령, “성공적 모델 공유…기업인 등 이동 허용해야”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과 관련, "우리의 성공적인 대응모델을 국제사회와도 공유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주요 20개국(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 참석, "한국은 선제적이고 투명한 방역 조치와 우리 국민의 자발적이고 민주적인 방역 동참으로 점차 안정화돼 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개방성·투명성·민주성 등 3대 원칙하에 ▲많은 검진을 통한 확진자 발견 ▲감염 경로 추적 ▲확진자 및 밀접 접촉자 격리 후 출국금지 조치 등의 대응을 해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진단시약 조기 개발,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 설치, 자가격리 앱 등 창의적 방법이 동원됐고, 사람·물자의 국경 간 이동 제한을 최소화하면서도 방역효과를 극대화, 특별입국절차를 시행했다고 G20 정상들에게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코로나19가 소비와 투자, 산업 활동 위축으로 연결되지 않도록 1000억 달러(132조원) 규모의 과감한 확장적 거시정책과 금융안정정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G20 회원국은 코로나19 방역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공유하고,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위해 힘을 모아 나가야 한다"며 "또한 보건 의료 취약국가 지원을 위해서도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는 국제사회의 코로나 백신 개발 노력과 보건 분야 개발 협력 및 개도국의 감염병 대응 역량 강화 노력에도 적극 동참해 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의 세계 경제에 대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국가 간 경제교류의 필수적인 흐름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각국의 방역 조치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과학자, 의사,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허용하는 방안을 함께 모색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