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종걸 의원, "통합당 핑크는 포르노 상징"

공유
0


이종걸 의원, "통합당 핑크는 포르노 상징"

center
이종걸 의원.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에서 비례대표 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으로 당적을 옮긴 이종걸 의원이 26일 미래통합당의 당색인 핑크색을 포르노를 상징하는 색깔로 비유, 논란이 되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통합당이 인천 연수구을 후보로 민경욱 의원을 다시 공천한 오락가락한 행보를 비판하면서 통합당의 핑크색을 문제 삼았다.

이 의원은 "포르노처럼 공공연하게 오로지 색정을 자극하는 영상물을 '핑크 무비' 혹은 도색 영화라고 한다"며 "핑크의 이런 상징을 볼 때 이 당이 상징색을 핑크로 선택한 것은 놀라운 혜안을 보여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성과 팩트가 아니라 감성과 가짜뉴스로 국민을 흥분시키는 과거담합당의 현재까지의 행패와 미래의 행악(行惡)에 참 잘 부합한다'며 "저 '도색당'이 총선에서 이겨서 감성과 가짜뉴스로 국민을 자극하는 '도색 정치'를 펼치게 된다면 21대 국회는 그 시작부터 협치가 사치이고 정치개혁은 희망고문이 될 것"이라고 했다.

통합당 임윤선 선대위 대변인은 "핑크는 생명과 치유, 희망, 따뜻함을 상징이다. 그래서 통합당은 해피핑크"라며 "그런데 민주당 이 의원은 핑크를 보며 포르노를 떠올렸다고 한다. 색정, 도색 등 입에 담기 민망한 단어들로 자신의 SNS를 도배했다"고 비난했다.

또 "5선의 여당 중진의원이고 n번방 사건으로 대한민국이 어지러운 때"라며 "제 아무리 과거 여성 대통령을 향해 '그X'이라 했던 사람이라고 해도 지나치게 경박하다"고 말했다.

통합당과 당색을 공유하고 있는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도 논평을 통해 "이 의원은 공당의 색깔을 폄하했을 뿐만 아니라 핑크를 좋아하는 모든 사람들을 잠재적인 성도착증 환자로 매도했다"며 "그렇지 않아도 n번방 사건으로 온 국민이 왜곡된 성문화에 대한 우려를 넘어 분노하고 있는 이때에 책임 있는 정치인으로선 도저히 할 수 없는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미래한국당은 "국민의 마음이 정권심판으로 옮겨지고 있는 것에 불안감을 느낀 집권 세력의 단말마적 자충수에 다름 아니다"라며 "배설에 가까운 막말에 충격을 금할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자신의 표현이 논란이 되자 페이스북에서 핑크색 관련 부분을 삭제했다.

그는 논란이 된 게시글에 댓글을 통해 "구글 등을 검색해보면 핑크를 저차원적인 성적 표현물, 미디어의 상징으로 쓰이는 경우도 많다"며 "20대 국회 때의 보수 야당의 행태가 너무 상식 이하여서 당의 상징색과 관련시켜 조금 과한 표현을 한 것 같아서 글을 수정했다"고 전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