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황교안, "'40조 채권' 대책 협의체 통해 대통령에 전달하겠다"

공유
0


황교안, "'40조 채권' 대책 협의체 통해 대통령에 전달하겠다"

center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자료사진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26일 채권 40조 원을 발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을 지원하자는 자신의 주장을 구체화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종묘광장공원 입구에서 노년층을 겨냥한 '어르신 복지 공약'을 발표한 뒤 기자들과 만나 "연락, 소통을 통해 필요한 협의체가 확립되면 저희가 마련한 이런 대책들을 (문 대통령에게)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그것이 현실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필요한 협의체'가 영수 회담을 뜻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영수회담까지는 갈 필요가 없을 것 같고 실무자들이…"라고 밝혔다.

지난 22일 황 대표는 3년 만기·연이율 2.5%의 채권을 발행해 40조 원을 마련, 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에게 600만∼1000만 원을 직접 지원하자는 '코로나 극복 채권' 방안을 내놨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해보겠다"고 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