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보건당국,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파트너로 '셀트리온‧SK바이오' 선정

공유
2


보건당국,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파트너로 '셀트리온‧SK바이오' 선정

center
국립보건연구원이 셀트리온과 SK바이오사이언스와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나선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질병관리본부는 산하 기관인 국립보건연구원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와 백신 개발 협력을 위한 파트너사로 셀트리온과 SK바이오사이언스를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보건연구원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최근 긴급 연구과제를 공모했다. 공모 결과 셀트리온과는 항체 치료제 개발을, SK바이오사이언스와는 백신 개발을 함께하게 됐다.
먼저 보건연구원은 셀트리온과 단클론항체 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단클론항체는 코로나19 완치자 혈액의 항체를 분석해 코로나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 항체만 선별, 치료제로 이용하는 방식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보건연구원과 합성 항원 기술을 이용한 코로나19 예방백신 개발을 추진한다. 합성 항원 백신은 면역반응을 유도할 수 있는 병원체의 일부 단백질(항원)만을 유전자재조합 기술로 합성하는 백신이다.

보건연구원은 셀트리온과 SK바이오사이언스가 후보물질 개발과 효능 평가 등을 수행하고 임상시험을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연구비는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단(2020~2029년)을 구성하기 위한 '2020년 연구 예산(119억5000만 원)을 활용하기로 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