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민주당, 코로나19 재난수당 지급 범위 '인구 절반 이상' 검토

공유
0


민주당, 코로나19 재난수당 지급 범위 '인구 절반 이상' 검토

center
더불어민주당 로고.


더불어민주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피해 보전을 위한 '현금성' 지원과 관련, 국민의 절반 이상이 수혜를 보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산층을 포함한 2500만 명 이상이 지원 범위에 들어가야 한다는 것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그동안 '취약계층만 지원해야한다', '중위 이상 소득 대상까지 해야 한다', '선별비용까지 고려하면 전 국민에게 지원해야한다'는 의견이 다양하게 제시됐다"며 "당에서는 어쨌든 더 지원을 해야 한다는 쪽의 입장에 가깝다"고 했다.

정부도 지원의 실효성을 최대한 끌어올리기 위해 소득분위 등을 놓고 시뮬레이션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26일 코로나19국난극복위 실행회의에서 "내수와 소비가 극도로 위축되는 상황에서 정부 재정이 소비와 투자 확대를 선도해야 한다"며 "당은 재정 집행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는 동시에 국민의 삶과 지역경제를 지키기 위한 추가 프로그램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