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트럼프 셧다운 부활절 조기 종식은 진단능력 확충 뒤에야"

공유
0


[뉴욕증시] "트럼프 셧다운 부활절 조기 종식은 진단능력 확충 뒤에야"

center
미네소타대 교수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셧다운 완화 조처에 대해 진단능력을 우선 확보한 뒤에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셧다운 완화 조처는 진단능력을 우선 확보한 뒤에 이뤄져야 한다고 미네소타대의 애런 소저너, 오드리 도렐린, 에즈라 콜버스테인 교수가 주장했다.

이들은 25일(현지시간) USA투데이에 실린 공동 기고문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부활절 셧다운 재검토' 발언을 강하게 비판하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들은 기고문에서 트럼프가 주장하는 것처럼 다음달 12일 부활절까지 셧다운을 끝낸다면 실패한 지도력으로 인해 수많은 미국인들이 사랑하는 이들을 잃을 수 있고, 수천만 미국인들이 주급과 매출을 잃을 것이라는 점을 지적했다.

기고문은 미국의 제한적인 코로나19 진단 능력이 경제적 손실의 규모를 결정하고 있다면서 지금으로서는 광범위한 격리만이 미국인들의 목숨을 보전하는 유일한 방안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코로나19 백신, 치료제, 또는 진단능력 확충 이전까지는 이같은 격리가 지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네소타대 교수 3인방은 백신은 내년 이후에나 나올 전망이고, 치료제는 개발에 어려움이 따르겠지만 진단능력을 대폭 확대하는 것은 이미 가능한 시나리오라면서 이를 먼저 충족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한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들이 광범위한 진단을 해오고 있지만 미국은 그렇지 않다면서 많은 미국인들은 증상이 있기 전까지는 검사도 받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누가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 깜깜한 상황에서 격리를 해제한다면 이는 재앙이 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들은 경기침체 역시 광범위한 격리가 이뤄질 때에만 종식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격리는 물론 심각한 실업을 부른다. 지난주 오하이오주 신규실업수당 신청자 수는 11만1000명을 넘었다. 1986년 통계 집계 이후 최대 규모의 3배가 넘는다.

미국 곳곳에서 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고, 지난 13~14일 여론조사에서는 미국인 20%가 가족 중 누군가 일자리를 잃었거나 근무시간이 줄었다고 답했다. 이번주에 발표될 주간 고용통계역시 전례 없는 악화 흐름을 보일 것이 확실하다.

그러나 이같은 충격은 통화정책과 재정정책 조합으로 완화할 수 있다고 이들은 주장했다.

이들은 트럼프의 근거없는 자신감과 허언을 신랄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1월 22일 "코로나19는 잘 통제되고 있고, 미국은 괜찮을 것이다"라고 대통령이 말했지만 그가 확진자수가 "늘지 않고 줄어들고 있다"고 밝힌 2월 26일부터 24일 오후까지 미국내 확진자 수는 60명에서 그 859배인 5만1000여명으로 늘었다.

이들은 또 트럼프 행정부가 3월 13일이 돼서야 비상사태를 선포해 바싱기금이 투입될 수 있도록 했다며 굼뜬 대응도 비판했다.

기고문은 트럼프 행정부가 공공보건 부문 위협이 경기침체화하는 것을 막는데 실패했다면서 진단 능력이 확보된 국가들은 경제적 충격을 최소화하는 공중보건 대응책을 내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은 불충분한 진단 능력 탓에 경제에 훨씬 더 심각한 손상을 주는 광범위한 셧다운에 나섰고, 이제는 경제충격을 이유로 이마저도 철회하려 한다고 이들은 비판했다.

기고문은 최근에야 대통령이 진단능력 확충에 우선하고 있다면서 늦었지만 안하는 것보다는 훨씬 낫다고 평가했다.

이들은 진단능력 지각 확충으로 미국인들은 수많은 목숨과 급여를 잃게 됐다면서 진단능력을 신속히 확대하면 트럼프 대통령이 원하는 셧다운 조기해제도 가능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미국 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