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 총리 "(코로나19) 자가격리 위반시 무관용…고발조치·강제출국"

공유
0


정 총리 "(코로나19) 자가격리 위반시 무관용…고발조치·강제출국"

중대본 회의에서 밝혀…"다음 주말까진 학원 보내지 않는 게 바람직"

center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격리를 위반하는 내국인과 외국인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고발과 강제 출국 조치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유럽·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와 관련해 이 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내일 0시부터 미국발 입국자에 대해서도 전수검사와 자가격리를 실시할 예정"이라며 "자가격리는 법적 강제조치로, 자가격리자가 마트를 가고 식당에 출입하는 일이 있어서는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정당한 사유가 없는 자가격리 위반 시 무관용원칙을 적용해 정당한 사유가 없으면 고발 조치하고, 외국인은 강제 출국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미국 내 코로나19 환자가 폭증하고 유학생 등 귀국자들이 늘자 유럽발 입국자에 이어 미국발 입국자에 대해서도 27일부터 자가격리를 의무화하기로 하는 등 검역강화 조치를 하기로 한 바 있다.

정 총리는 다음달 6일로 개학 예정일이 다가오는 것과 관련, "아이들의 학업을 걱정해 조심스레 자녀들을 문을 연 학원에 보내는 학부모들도 조금씩 늘고 있다"며 "적어도 다음 주말까지는 학원에 보내지 않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학원을 보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 엄격한 방역준칙 준수가 필요하다"며 "아이들을 위해 교육부와 관계기관에서 학원들의 방역지침 이행 여부를 집중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