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구직자 39.5%, "코로나19로 취업스트레스 심각"

공유
0


구직자 39.5%, "코로나19로 취업스트레스 심각"

center
자료=잡코리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신입공채 등 채용을 연기하는 기업이 늘면서 구직자들의 취업스트레스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잡코리아가 신입 및 경력직 구직자 2980명을 대상으로 ‘취업∙이직 스트레스 현황’을 설문한 결과, 39.5%가 ‘취업스트레스가 매우 높다’고 응답했다.

‘조금 높다’는 응답자 49.8%까지 포함하면 전체의 89.3%가 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
스트레스 요인을 질문했더니 경력직 구직자는 42.4%(복수응답)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기업이 채용을 연기하는 상황’을 지적했다.

‘취업역량∙스펙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 때’ 37.3%, ‘언제 이직에 성공할지 모른다는 불안감’ 36.3%로 나타났다.

신입직 구직자 중에서는 ‘언제 취업에 성공할지 모른다는 불안감’ 때문에 취업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응답자가 43.4%로 가장 많았다.

‘졸업 후 취업까지 공백기가 길어지는 것’ 36.6%, ‘취업역량∙스펙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 때’ 35.4%,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기업이 채용을 연기하는 상황’ 32.9% 순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취업스트레스를 겪을 때면 ‘피곤하고 무기력해진다’(69.4%)거나 ‘계속 우울해진다’(58.2%)고 밝혔다.

▲두통∙편두통이 생긴다 41.2% ▲예민해져서 화를 자주 낸다 32.3% ▲대인기피증이 생긴다 29.7% 순으로 조사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