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재산공개] 이주열 한은 총재 재산 1년 새 4억↑

공유
0


[재산공개] 이주열 한은 총재 재산 1년 새 4억↑

center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의 재산이 1년 새 4억 원이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의 재산이 31억 원을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총재를 포함, 금융통화위원회 위원들의 재산은 모두 20억 원을 넘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관보에 게재한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용을 보면 이 총재가 신고한 재산은 작년 말 현재 31억5272만 원으로 한 해 전보다 4억3872만 원 늘었다.

예금이 2억3048만 원 늘었고 서울 강남구 아파트 등 건물 가액도 2억900만 원 증가했다.

금통위원 중에서는 신인석 위원의 재산이 81억7442만 원으로 가장 많았다. 신 위원의 재산은 6억1530만 원 늘어났다.
서울 용산의 주상복합건물 가액이 13억2400만 원 뛰며 재산이 불어났다.

임지원 위원의 재산은 79억2357만 원으로 뒤를 이었다. 1억6536만 원 늘었다.

고승범 위원의 재산은 42억8808만 원으로 3억5654만 원 증가했다.

서울 압구정동 아파트 가액이 9200만원 올랐고, 전북 군산 토지 가액도 불어났다.

조동철 위원 재산은 40억5896만 원으로 4억3592만원 늘었다.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아파트를 포함한 건물 가액이 2억2904만 원 불었다.

이일형 위원은 예금이 3억2293만 원 증가하는 등 34억6777만 원으로 늘었다.

윤면식 한은 부총재의 재산은 1억7734만 원 늘어난 22억6007만 원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