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 인도 모디 총리 코로나19 차단 위해 전국토 봉쇄… 13억 명 21일간 외출금지

공유
1


[글로벌-이슈 24] 인도 모디 총리 코로나19 차단 위해 전국토 봉쇄… 13억 명 21일간 외출금지

center
인도 나렌드라 모디 총리(사진)는 25일 자정부터 전 국토 봉쇄령을 내리고 21일 동안 모든 국민의 외출 자제를 요구했다.

인도의 나렌드라 모디 총리는 2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감염 확산 속도를 늦추기 위해 25일 자정부터 국토 전역을 봉쇄한다고 발표했다. 봉쇄 조치는 21일간 계속될 예정이다. 모디 총리는 24일 TV 연설에서 “인도 전역을 봉쇄하겠다. 완전히 봉쇄하겠다. (중략) 인도를 지키고 당신과 당신 가족,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 모든 도로와 모든 지역을 봉쇄 하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 나라가 21일간의 봉쇄 기간을 잘 활용하지 못하면 우리는 (중략) 21년을 후퇴할 것”이라고 경고하며 “이것은 외출금지령이다. 경제적 비용을 지불하지 않으면 안 될 것이다. 하지만 이는 전적으로 당신들 책임이다”라고 지적했다. 모디 총리는 이와 함께 집 밖 외출도 전면 금지하겠다며 국민은 경계심을 늦추지 말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수도 델리나 여러 도시에서는 곧바로 점포에 많은 사람이 몰렸다. 현지 취재기자들에 따르면 식량과 필수품을 구하기 위한 외출이 어떻게 허용되는지는 불분명하다고 한다.

이번 봉쇄 조치는 며칠 사이에 감염자 수가 급증한 데 따른 것으로 인도 국내에서 지금까지 확인된 감염자는 519명에 이르며 10명이 숨진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코로나19를 둘러싸고 같은 조치를 강구하고 있는 나라가 증가하는 가운데 인구 약 13억 명의 인도도 그 흐름에 가세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한국 시간 25일 오전 현재 전 세계에서 확인된 감염자는 42만 명 이상이며 사망자도 1만8,900명에 이르고 있다.

■ 봉쇄 조치 위반땐 실형과 고액 벌금 부과

이번 봉쇄조치로 인도 전 국토에서 필요 불가결하지 않은 사업은 모두 폐쇄된다. 한편 병원이나 의료 시설은 통상대로의 운영을 계속한다. 학교와 대학의 봉쇄는 계속되며 거의 모든 집회는 금지된다. 위반하면 최장 2년의 금고형과 고액의 벌금이 부과된다.

모디 총리는 21일간의 봉쇄 조치는 “코로나19의 확산 고리를 끊기 위해서, 매우 필요한 것”이라고 강조하고 “선진국조차 코로나19를 차단하는 데 있어 문제에 직면해 있어 사태는 심각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 신종 바이러스의 감염 확대를 방지하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역설했다.

모디 총리는 사람들에게 코로나19 관련 헛소문을 퍼뜨리지 말고 지시에 따르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의료 인프라를 강화하기 위해 20억 달러(약 2조 4,594억 원)의 투자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발표에 앞서 여러 주에서는 이동제한이나 필요불가결하지 않은 서비스를 폐쇄하는 등 독자적 조치를 강구하고 있었다. 인도는 이미 국제선 진입을 금지한 데다 국내선 운항을 중단한 상태다. 철도 대부분의 여객서비스도 중단되었다.

■ 정부가 물자공급 약속 사재기 중단 촉구

모디 총리는 이후 트위터를 통해 “생필품 사재기는 감염을 확대시킬 뿐”이라고 경고하고 정부가 물자 공급을 확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 내용은 “점포에 몰려가 코로나19를 확산시키는 리스크를 무릅쓰고 있다. 패닉 구매는 그만하고 부디 실내에서 머물러 주길 바란다. 다시 말씀 드린다. 정부는 확실히 모든 필수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쓰고 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