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두나무, 자사 SNS 채널서 전세계 ‘블록체인 이야기’ 소개

공유
0


두나무, 자사 SNS 채널서 전세계 ‘블록체인 이야기’ 소개

공정무역 커피, 위조품 방지 등 생활 전반에 자리잡은 블록체인의 영향력
총 36건 중 16건이 포털 네이버 테크판 선정…콘텐츠 우수성 입증

center
두나무의 '블록체인 이야기'에 뽑인 인기 콘텐츠. 사진=두나무

블록체인·핀테크 전문 기업 두나무(대표 이석우)가 25일 자사 SNS 채널에 ‘블록체인 이야기’ 1년의 기록과 인기 콘텐츠를 공개했다.

두나무는 지난해 3월부터 전세계의 다양한 블록체인 적용 사례를 소개하는 ‘블록체인 이야기’ 시리즈를 ‘블록체인 기술이 만듭니다’라는 슬로건과 함께 연재해 왔다.

두나무 관계자는 "‘블록체인 이야기’는 블록체인에 대한 소비자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기획"했다며 "지난 1년간 유통, 예술, 의료, 금융, 패션 분야에 블록체인 기술 도입으로 기대되는 더 나은 미래를 담았다"고 말했다.

1년 동안 공개된 ‘블록체인 이야기’ 중 독자들은 기술 산업과 관련성이 낮은 분야에서 보여진 블록체인의 활약에 특히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두나무가 조회수 기반으로 집계한 결과 가장 관심을 끈 ‘블록체인 이야기’는 작년 5월에 발행된 ‘예술계를 뒤흔드는 블록체인 혁명!’이다. 세계적인 사진작가 케빈 아보쉬(Kevin Abosch)의 블록체인 크립토 아트 '포에버 로즈(Forever Rose)'로 번 100만 달러를 글로벌 민간 자선단체에 전액 기부한 사례로 블록체인이 예술계에 불러온 반향을 보여준다.

뒤이은 인기 콘텐츠는 ‘착한 커피를 구분하는 완전히 새로운 방법!’으로, 스타벅스 등 공정무역 실현을 위해 블록체인을 적용한 사례를 풀어냈다. 올해 2월 게재된 ‘패션 피플을 홀린 블록체인’은 블록체인으로 위조품 퇴치에 나선 패션 브랜드 이야기를 담아 단기간 높은 화제를 일으키며 인기 콘텐츠 3위로 올라섰다.

이 외에도 ‘아랍의 심장, 두바이의 미래 도시 계획’, ‘영화와 블록체인의 만남’ 등이 독자들의 선택을 받았다.

두나무 관계자는 “’블록체인’이라고 하면 어렵고 복잡한 기술을 먼저 떠올리고, 선뜻 다가서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우리 일상 속 친숙한 사례들을 소개하면서 누구나 쉽게 블록체인을 이해하고 흥미를 느낄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자 했다”며 “블록체인 업계를 대표하는 리더로서 책임감을 갖고 계속해서 전세계 사례를 소개해 블록체인 대중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년 간 ‘블록체인 이야기’에서 가장 사랑받은 인기 콘텐츠 TOP 10을 비롯, 모든 블록체인 콘텐츠는 두나무 공식 SNS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영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ou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