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인도네시아, 중국서 수입한 코로나19 보호복 포장박스에 한글로 유피씨(주)로 표시

공유
0


[글로벌-Biz 24] 인도네시아, 중국서 수입한 코로나19 보호복 포장박스에 한글로 유피씨(주)로 표시

center
인도네시아가 중국으로부터 수입한 코로나19 개인보호장비(PPE) 포장박스에 한글로 한국회사 이름이 표시되어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인도네시아가 중국으로부터 수입한 코로나19 개인보호장비(PPE) 포장박스에 한글로 한국회사 이름이 표시되어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고 와르타이코노미 등 현지 외신이 24일(현지 시간) 전했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아니스 바스웨단(Anies Baswedan) 주지사는 지난 23일 개인보호장비 800박스를 인도받았다.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진을 위한 일회용 보호 커버나 의류 및 보호 바지 등 보호복이 포함돼 있었고 이 박스는 지역의 병원에 지급됐다.
이 물품의 지원은 중국에서 직접 들여온 코비드19 기동대 팀에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판지 부분에는 ‘메이드 인 인도네시아’ 또는 인도네시아에서 만든 글씨가 있다. 사실 이 물품은 중국에서 수입된 것이다. 실제로 정부는 이 도구를 운반하기 위해 군까지 동원했다.

그런데 문제는 포장 박스다. 포장 박스에는 한글로 한국의 PPE 제조 회사인 유피씨(주)가 사이트명 www.upc.co.kr과 함께 표시되어 있었다. 그런데 그 뒤에는 영문으로 ‘메이드 인 인도네시아’라고 새겨져 있다.

이 물품이 둔갑된 것인지 실제로 인도네시아에서 만들어졌는지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