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수출 기업에 20조 긴급 금융 지원

공유
0


코로나19 수출 기업에 20조 긴급 금융 지원

center
정부는 코로나 19로 타격 입은 수출기업에게 20조 원의 긴급 금융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해외공장 가동 중단과 수출입 제한 등 타격을 입은 기업을 위해 20조 원 규모의 긴급 금융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12차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2차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열고 수출입·해외진출기업 긴급 금융지원방안을 마련했다.

정부는 우선 수출입은행과 거래하는 국내기업(해외현지법인 포함) 중 6개월 내 만기도래하는 877개사의 11조3000억 원 규모 기존 대출금의 만기를 최대 1년 연장하고, 신규자금 2조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중소기업은 0.5%포인트, 중견기업은 0.3%포인트 금리우대 혜택과 함께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이자납부를 6개월간 유예하기로 했다.

수출입은행과 거래가 없어 신용등급이 존재하지 않는 중소 수출기업을 대상으로도 2000억 원을 풀기로 했다.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었다면 정성평가를 생략하고 재무제표만으로 최소 5억 원에서 최대 100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중소·중견기업에만 지원하는 수출실적을 한도 대출 자금도 코로나19 피해 및 혁신성장, 소재·부품·장비 분야 대기업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