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업 74.6%, "코로나19로 채용 취소∙연기"

공유
0


기업 74.6%, "코로나19로 채용 취소∙연기"

center
자료=잡코리아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기업들이 채용을 미루거나 취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잡코리아가 인사담당자 489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코로나19 확산 이후 74.6%가 예정되어 있던 채용 계획을 미루거나 취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46%가 ‘코로나19로 미뤄진 채용계획이 있다’고 했으며, 13.9%는 ‘취소된 채용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
‘미뤄진 채용과 취소된 채용 계획이 모두 있다’는 응답도 14.7%나 됐다.

‘코로나19에도 변화 없이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기업은 25.4%에 불과했다.

기업들이 채용을 미루거나 취소하는 이유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서’가 63.3%(복수응답)를 차지했다.

‘일단 상황을 지켜보고 다시 진행하기 위해서’ 37.5%, ‘시장상황 등 앞으로의 부진에 예상돼서’ 35.9%, ‘이용량 저하, 매출 하락 등 실제로 사업부진을 겪고 있어서’ 28.5%, ‘지원자들이 면접을 취소하는 등 채용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아서’ 18.9% 등으로 나타났다.

채용 재개 시점에 대해서는 40.5%가 ‘아직 잘 모르겠다’고 했으며, 3.3%는 ‘재개하지 않을 것’이라 밝혔다.

34.2%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된 후 재개할 것’, 21.9%는 ‘조만간 다시 진행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