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카오 "n번방 관련 카톡 오픈채팅방 모니터링 강화"

공유
0


카카오 "n번방 관련 카톡 오픈채팅방 모니터링 강화"

center
카카오 오픈채팅방. 출처=카카오 앱 내 오픈채팅 갈무리
카카오가 최근 논란인 불법 성착취 영상물 공유 사건인 'n번방' 등에 대한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24일 카카오 관계자는 "사회적 관심도에 따라 카카오톡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일부 규정 위반 사례는 내부 정책에 따라 제재했다"고 말했다.

n번방 사건이 일어난 메신저 플랫폼은 러시아에서 개발된 텔레그램으로, 해외에 서버를 두고 있어 압수수색이 어렵고 주기적으로 채팅 기록이 삭제되는 등 보안성이 강하다는 특징이 있다.

카카오는 텔레그램과 달리 실명 기반의 서비스로, 현재 국내 수사기관의 압수수색 영장에도 협조하고 있다.

현재 카카오는 불특정 다수가 참여할 수 있는 오픈채팅방 중 'n번방' 사건과 관련해 부적절한 용도로 만들어진 대화방을 일괄 삭제했다.

카카오는 300명 정도의 모니터링 인력을 통해 24시간 신고 접수와 대응 체계를 운영 중이다.

아울러 성매매·조건 만남 등의 금칙어를 규정해 해당 단어들로 채팅방 대화명, 이름을 만들수 없도록 했다. 또한 유해 사이트를 통한 오픈채팅 참여도 차단했다.

이 같은 규정을 어기고 개설된 음란 도박 관련 채팅방, 혹은 이를 운영하는 관리자의 경우 즉각 영구 이용 중지된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