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우건설, 드론 스타트업 지분 투자…신시장 개척 나서

공유
0


대우건설, 드론 스타트업 지분 투자…신시장 개척 나서

‘아스트로엑스’ 지분 30% 투자…드론 통합관리플랫폼 시장 선점

center
대우건설 관계자가 기술연구원에서 드론관제시스템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이 드론 스타트업에 투자하며 신성장 동력 확보에 나섰다.

대우건설은 드론 제조‧소프트웨어 개발 전문기업인 아스트로엑스(AstroX)의 지분 30%를 확보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대우건설의 신사업 창출 전략인 B.T.S(Build Together Startups) 프로그램의 1호 사업이다. B.T.S 프로그램은 투자 초기 단계 유망 스타트업에 선제적으로 투자해 신사업에 진출하는 것이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8월 신사업본부를 신설하면서 이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아스트로엑스(AstroX)는 스포츠(레이싱) 드론 제조사로 전세계 13개국 해외 판로를 확보하고 있는 스타트업이다. 최근 산업용 드론 기술 개발로 1시간 30분 이상 중장거리용 VTOL(수직이착륙무인기) 국산화에 성공했고, 광학센서를 활용한 장애물 회피 응용기술, 관련 소프트웨어 연구개발을 통해 스포츠 분야뿐만 아니라 산업용, 군수용 드론 시장으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아스트로엑스는 국내외 기술협력 파트너와 적극적인 협업으로 자율비행 기능이 탑재된 실내 점검‧감시 정찰용 소형 드론의 상용화 시기를 연내로 앞당기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인천광역시 송도에 신규 아스트로엑스랩 개설과 연구개발 인력을 확충할 예정이다.

대우건설과 아스트로엑스는 양사가 보유한 기술을 바탕으로 산업용, 군사용 드론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현재 현장에 시범 적용중인 대우건설 관제시스템(DW-CDS)을 접목한 패키지 상품을 통해 산업별 드론관제, 제어, 운영, 분석 등 통합관리플랫폼 시장을 선점한다는 목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스타트업의 혁신성장을 위해 집중적으로 지원하고 다양한 산업분야에서의 연계를 통해 신규 비즈니스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불투명한 국내외 건설시장 환경을 극복하고, 지속적으로 회사가 성장해 나갈 수 있는 신성장 동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