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로 인터넷 사용량 급증…"3월 트래픽 1월 대비 13% 증가"

공유
2

코로나19로 인터넷 사용량 급증…"3월 트래픽 1월 대비 13% 증가"

과기부, 코로나19 인한 인터넷 트래픽 사용량 점검…인터넷·포털·메신저 등 종전 대비 사용량 늘어

center
24일 오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영상회의실에서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인터넷 트래픽 ICT서비스 안정성 점검회의'(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3월 국내에서 사용된 인터넷 트래픽은 지난 1월 대비 13% 증가했으며, 이는 전체 인터넷 사업자들이 보유한 용량의 45~60% 수준인 것으로 파악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인터넷 등 통신 트래픽 증가 현황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유럽 등 해외에서 인터넷 사용량이 폭증하고 일부국가에서 서비스가 다운되거나 국가 차원에서 불요불급한 온라인 서비스를 규제하면서, 국내 인터넷 사용 환경 역시 선제적으로 점검하고 ICT 장애에 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목적 아래 개최됐다. 실제로 최근 유럽연합(EU)은 넷플릭스, 유튜브 등 스트리밍 동영상 업체에게 유럽 지역 내에서 서비스 중인 동영상 화질을 낮춰줄 것을 권고했다. 아울러 미국의 이통사들도 코로나19 상황 이후 원격 근무 등이 늘어나면서 인터넷 트래픽이 크게 늘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회의에는 통신 사업자와 국민들이 정보 취득과 소통, 재택근무 수행에 필수 서비스로 자리매김한 주요 검색 포털, 메신저,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도 참여했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 상황 이후의 트래픽 동향과 장애 대비 현황을 공유했으며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장애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통신 사업자들에 따르면, 스트리밍 서비스 이용 증가로 이달 인터넷 트래픽이 1월 대비 약 13%가량 증가(최고치 기준)했으며, 이용량 최고치는 아직 사업자들이 보유한 용량의 45%~60% 수준이다.

검색포털, 메신저, 클라우드 사업자들은 "이용량이 다소 증가하기는 했지만, 이용량 최고치가 높아졌다기 보단 이용 시간이 확장(이용 시간이 하루 종일, 주중 등으로 확장)됐기 때문에 트래픽이 증가하더라도 서비스 제공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재택근무, 사이버 강의 증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대학 등에 대한 지원방안도 논의됐다.

먼저 아마존웹서비스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IT솔루션 지원이 필요한 공공기관이 있으면 지원할 예정이다. KT는 자사회선을 이용하고 있는 대학을 대상으로 온라인 강의 인터넷회선 무료 증설과 기술 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이 외에도 사업자들은 각 사별 운영 중인 화상회의 솔루션(구글, 네이버, KT)이나 재택근무 솔루션(SK브로드밴드, 한국MS, 네이버)의 무료 제공, 중소기업 대상 서버 비용 인하(NBP), 카카오페이 결제수수료 전액 지원(카카오)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석영 제2차관은 “우리나라의 경우 통신 인프라가 잘 구축돼 전체적인 망 용량에는 문제가 없을 것 같지만, 국지적, 일시적으로 트래픽이 증가해 장애가 발생할 수도 있다"면서 "국민생활과 경제활동에 지장이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 주고, 장애 발생시 정부와 신속히 상황을 공유하여 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