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넷마블, 지난해 최고 매출 앱 퍼블리셔 순위 세계 6위

공유
0

넷마블, 지난해 최고 매출 앱 퍼블리셔 순위 세계 6위

앱애니 분석, 엔씨소프트 20위…게임빌과 카카오는 각각 39위, 48위에

center
앱애니 2020 상위 앱 퍼블리셔 Top 52. 자료=앱애니
지난해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익을 낸 모바일 앱 퍼블리셔 순위에 넷마블이 6위를 차지했다. 엔씨소프트도 20위에 올랐으며, 게임빌과 카카오 역시 상위권에 진입해 국내 기업의 성과를 입증했다.

24일 모바일 데이터분석 플랫폼인 앱애니가 공개한 ‘2020년 상위 퍼블리셔 어워드’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익을 낸 52개 모바일 앱 퍼블리셔 중 국내 기업 총 4곳이 포함됐다.

이중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한 곳은 넷마블로, 전 세계 6위를 기록했다.

이승원 넷마블 대표는 ”지난해 일곱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 쿵야 캐치마인드, BTS월드 등 다양한 장르의 신작이 차별화된 게임성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긍정적 성과를 거뒀다”면서 “올해는 A3: 스틸얼라이브,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제2의 나라: 크로스월즈, 스톤에이지M(가제) 등 자사와 글로벌 유명 IP 기반의 다양한 대작으로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더욱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20위에 안착했으며, 이 외에도 게임빌과 카카오가 각각 39위, 48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순위에서는 게임 앱 외에도 소셜 네트워크와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 제공 퍼블리셔들의 성장이 눈에 띄었다. 지난해 비게임 앱 중 소비자 지출 1위를 차지한 앱 ‘틴더(Tinder)’의 모회사인 IAC(InterActiveCorp)는 지난 2018년보다 2단계 상승한 10위를 기록했다. 또한, 중국판 넷플릭스로 불리는 비디오 스트리밍 플랫폼 ‘아이치이(iQiyi)’의 계열사인 중국 최대 검색 업체 바이두(Baidu)는 18위를 기록했다. 넷플릭스(Netflex)는 24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모바일 게임의 전세계 소비자 지출은 860억 달러(약 108조 원)로 전체 소비자 지출의 72%를 차지했다. 퍼블리셔 역시 1위부터 9위까지 모두 게임사가 차지, 게임이 여전히 모바일 시장에서 가장 큰 매출원임이 드러났다.

모바일 앱 시장에서 두각을 보이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퍼블리셔는 총 31개로 확인됐다. 상위 10위를 살펴보면, 중국의 텐센트(Tencent)가 4년 연속으로 1위 자리를 유지했으며, 중국의 넷이즈(NetEase)가 2위, 미국의 액티비전 블리자드(Activision Blizzard)가 3위로 지난해와 동일한 순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브롤스타즈로 한국을 포함해 전세계에서 흥행을 거둔 슈퍼셀은 3단계 오른 4위를 차지했다. 이어 일본의 반다이남코가 1단계 하락한 5위를 차지했다. 아일랜드의 플레이릭스(Playrix)가 2단계 상승한 7위, 일본의 소니가 8위에 올랐다. 세계 최대의 소셜 카지노 게임사인 이스라엘의 플레이티카(Playtika)는 9위를 차지, 최초로 10위권에 진입했다.

한편, 올해로 8번째를 맞은 앱애니의 ‘상위 퍼블리셔 어워드’는 매년 전 세계에서 최고 매출을 올린 모바일 앱 퍼블리셔 순위를 매겨 발표하고 있으며 각 국 모바일 앱 마켓에 기여하는 퍼블리셔를 객관적인 기준을 통해 카테고리별로 선정한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