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똑닥 "코로나19가 의료 시장에도 '언택드' 바람 몰고와"

공유
0

똑닥 "코로나19가 의료 시장에도 '언택드' 바람 몰고와"

2월 23일부터 한 달 간 똑닥 제휴병원 언택트 서비스 이용률 25%...전년比 2배↑

center
지난 2월 23일부터 한 달간 똑닥 서비스 이용 건수 2배 가량 증가한 것을 보여주는 표. 자료=비브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병원 방문자가 급감했지만, 비대면으로 이용 가능한 서비스는 오히려 증가 추세를 보였다.

간편 병원 예약접수 서비스 ‘똑닥’을 운영하는 비브로스(대표 송용범)는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병원 방문자가 급감했지만, 자사 모바일 병원 접수 등 ‘언택트(Untact, 비대면) 서비스’ 이용 비율은 전년 동기 대비 2배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똑닥에 따르면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된 지난달 23일부터 한 달간 전국 똑닥 제휴 병원 1만 2000여 곳의 진료 건수는 전년 대비 3분의2 수준으로 감소했다. 그러나 같은 기간 똑닥의 모바일 병원 접수 예약 서비스와 키오스크 이용 건수는 전체 진료 건수의 25%로 집계돼 전년 13% 대비 2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들이 코로나19 2차 감염을 우려해 가급적 병원 방문을 피하고 있지만, 아이 예방접종 등 병원에 꼭 방문해야 할 경우 언택트 서비스를 활용하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똑닥 측은 전했다.

똑닥의 언택트 서비스를 활용하면 진료 접수나 대기를 위해 병원에 머무는 시간을 최소화할 수 있다. '모바일 병원 접수·예약 서비스'는 병원에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진료 접수나 예약, 진료 순서 확인이 가능한 서비스다.

본인의 진료 순서까지 병원 대기실에서 대기할 필요가 없다. 아울러 똑닥 키오스크를 활용하면 접수나 수납을 위해 간호사 등 병원 직원과 직접 대면할 필요가 없고 병원은 야간이나 주말 진료시 직원들의 진료 외 업무를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송용범 비브로스 대표는 “똑닥의 언택트 서비스가 환자들의 코로나19 2차 감염 우려를 줄여주는 것은 물론, 병원의 방문 환자 수 유지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앞으로도 모바일 진료비 결제 등 다양한 언택트 서비스로 불필요한 대기나 대면 절차를 없애 병원과 환자 모두에게 안전과 효율성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