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융위원장, "단기적으로 감내 가능한 최대 규모 자금 공급"

공유
0


금융위원장, "단기적으로 감내 가능한 최대 규모 자금 공급"

center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뉴시스


정부는 정책금융기관이 단기적으로 감내할 수 있는 최대 수준으로 금융시장에 자금을 공급하기로 했다 .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관련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열린 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몰린 중소기업과 자영업자, 금융시장에 대한 금융지원 규모를 당초의 50조 원에서 100조 원으로 늘렸다.

은 위원장은 이에 따라 "정책금융기관이 단기적으로 감내 가능한 최대수준으로 자금을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영업자와 기업에 대한 대출·보증은 지난 19일 발표한 29조 원에 29조 원을 더해 58조 원을 공급하기로 했다.

은 위원장은 또 "20조원 상당으로 조성될 채권시장안정펀드를 즉각 실행하겠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24일 오후 3조 원 규모의 캐피탈 콜(펀드자금 요청)을 진행, 내달 초부터 채권 매입을 시작한다"고 했다.

또 "단기자금시장에 7조 원의 유동성을 공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증권회사에 5조 원 규모의 유동성을 공급하고 정책금융기관이 2조 원 규모로 우량 기업어음과 전자단기사채를 매입하는 방식이다.

은 위원장은 "증권시장안정펀드의 경우 1차 캐피탈 콜 규모가 약 3조 원이 될 것"이라면서 "내달 초부터 본격적으로 투자를 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