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조선해양, 제46기 정기 주총 개최... 가삼현 대표이사 선임

공유
0


한국조선해양, 제46기 정기 주총 개최... 가삼현 대표이사 선임

center
한국조선해양의 제46기 정기 주주총회가 24일 진행되고 있다. 사진=한국조선해양
한국조선해양이 24일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빌딩에서 ‘제46기 정기 주주총회(주총)’를 개최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이날 주총에서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했으며 주총 후 열린 이사회에서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또 최혁 서울대학교 경영대 교수를 사외이사와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재선임했다.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이사 선임과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의 건 외에도 재무제표 승인,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 총 4개 안건이 가결됐다.

이날 발표된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보고에 따르면 한국조선해양은 지난해 매출 15조 1825억 원, 영업이익 2901억 원을 기록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앞으로 현대중공업그룹은 그룹을 총괄하는 권오갑 회장을 중심으로, 조선부문 중간지주사 한국조선해양은 가 사장이, 에너지부문은 현대오일뱅크 강달호 사장이 주축이 돼 이끌게 된다”며 “특히 올해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세계 1위 조선그룹으로 입지를 확고히 다지는 한 해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한국조선해양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부터 주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주총장 입구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고 비접촉 체온계로 발열 검사를 실시했다. 또한 마스크와 소독제가 비치되고 주주 좌석 간격이 넓혀지는 등 혹시 모를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노력이 두드러졌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