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동성 위기 기업에 100조 원 긴급 투입…2차 비상경제회의

공유
0


유동성 위기 기업에 100조 원 긴급 투입…2차 비상경제회의

center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기업과 금융시장에 100조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청와대에서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2차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정부는 코로나19 충격으로 위기를 겪는 기업과 금융시장에 100조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지난 19일 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밝힌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규모 50조 원을 배로 확대한 것이다.

코로나19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자영업자와 중소기업 수준을 넘어 중견·대기업으로, 음식·숙박·도소매·서비스업과 항공, 관광 등 업종을 넘어 제조업 등 주력 산업으로 확산됨에 따라 대응 범위와 규모를 대폭 키운 것이다.

정부는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경영안정자금으로 29조1000억 원의 자금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국책은행과 보증기관 등 정책금융기관의 지원 금액을 21조2000억 원 확대했다.

경영안정자금은 대기업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일시적 자금 부족으로 쓰러지는 대기업이 없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코로나19로 위기에 빠진 자금시장에는 48조 원을 공급하기로 했다.

채권시장안정펀드를 20조 원 규모로 조성, 회사채시장은 물론이고 기업어음(CP) 등 단기자금 시장의 신용 경색도 완화하기로 했다.

유동성 위기에 봉착한 기업을 돕기 위해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CBO)과 회사채 신속인수제를 통해 17조8000억 원을 공급하기로 했다.

증권시장안정펀드는 10조7000억 원으로 조성할 방침이다.

앞서 1차 민생대책에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연 1.5%의 저금리 긴급경영자금 12조 원 지원과 특례보증 5조5000억 원 지원, 그리고 영세 소상공인 전액보증 3조 원 등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모두 22조5000억 원을 지원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