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식악처, "나노 마스크 허가 신청 사실 없다…안전성부터 해결해야"

공유
0


식악처, "나노 마스크 허가 신청 사실 없다…안전성부터 해결해야"

center
KAIST 김일두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나노섬유필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일 마스크 수급상황 브리핑에서 “나노필터 마스크는 식약처에 허가 신청된 사실이 없다”면서 “신청되지 않았으니 상용화 계획이나 시점도 정부가 예단할 수 없다”고 밝혔다.

카이스트 연구팀이 개발, 발표한 나노필터 마스크는 여러 번 빨아서 써도 성능이 유지되는 것으로 알려져 마스크 품귀현상의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게다가 중견기업 톱텍이 내달 본격 생산에 나서겠다고 밝히면서 관심을 끌었다.
식약처 김상봉 바이오생약국장은 “나노필터 마스크의 상용화 가능성을 알아보기 위해 며칠 전 해당 분야 전문가, 기업 관계자, 식약처 담당자 등 3자가 만났다”면서 “확인한 결과, 상용화를 위해선 크게 두 가지 이슈가 있었다. 생산업체 및 개발업체가 이 2개 이슈를 해결해야 상용화 가능할 것이다. 정부가 그 시점을 알기 어렵다”고 말했다.

제기된 2개 이슈는 나노필터 생산 과정에서 사용되는 유기용매와 나노필터 사용과정에서 나노입자(나노파티클)의 박리 문제 등 안전성 관련이다.

나노마스크는 직경 100~500나노미터 크기를 갖는 나노섬유를 직교 내지 단일 방향으로 정렬시켜 미세먼지나 바이러스를 막는다.

세탁을 하거나 에탄올로 소독한 이후에도 KF94 수준의 필터 효율이 유지되는 것이 특징이다.

하지만 나노섬유를 필터로 사용하기 때문에 미세한 나노입자가 인체로 유입될 가능성이 있다.

나노입자는 매우 작은 입자여서 한번 인체에 유입되면 체외로 빠져나오지 않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