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맨유의 전설’ 게리 네빌, 자신 소유 호텔 2곳 코로나19 의료진 숙소로 제공

공유
0


‘맨유의 전설’ 게리 네빌, 자신 소유 호텔 2곳 코로나19 의료진 숙소로 제공

center
맨체스터유나이티드의 전설로 불리는 게리 네빌. 사진=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전설' 게리 네빌(45)이 자신의 호텔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료진에게 숙소로 제공한다.

영국 방송 BBC 인터넷판은 19일(한국시간) 네빌이 소유한 맨체스터 소재의 호텔 2곳이 영국 의료보험체계인 국민보건서비스(NHS)에 편입된다고 보도했다.
네빌은 "혹여 가족에게 코로나19를 전염할까 걱정하는 의료진은 언제든 우리 호텔에 무료로 묵을 수 있다"면서 "지금은 우리 축구인들이 단합이라는 게 뭔지 모범적으로 보여줘야 할 때"라고 말했다.

1991년 맨유 유소년팀에 입단한 네빌은 2011년 은퇴할 때까지 맨유에서만 활약하며 프리미어리그 400경기, 총 602경기에 출전해 7골을 넣었다. 또 1995년부터 2007년까지 잉글랜드 국가대표에 선발돼 85경기에 출전했다.

네빌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과 8차례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비롯해 맨유의 FA컵 3회, 리그컵 2회 우승을 함께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