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늘 날씨] 출근길 강풍 주의 하세요… 돌풍·천둥·번개 동반 소나기 오는 곳도

공유
0

[오늘 날씨] 출근길 강풍 주의 하세요… 돌풍·천둥·번개 동반 소나기 오는 곳도

center
기상청은 19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초속 25m가 넘는 강품이 불겠다고 예보했다. 사진=연합뉴스
오늘(19일)은 새벽부터 20일 오전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순간 최고 시속 90㎞(초속 25m)가 넘는 바람이 불겠다고 예보했다. 특히 강원 영동에는 최고 시속 126㎞(초속 35m)에 달하는 강풍이 예상된다.

서울·경기·강원영서·충청·전북내륙·경북서부내륙에는 오전 6시부터 오후 3시 사이에 비가 오는 곳이 있다.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남하하는 차고 건조한 공기로 인해 전국적으로 대기가 매우 불안정하겠다"며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짧은 시간 동안 국지적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성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낮 기온은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10∼21도로 전날보다 3∼7도가량 낮고 바람이 강해 체감온도는 더 낮다.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도 미세먼지 농도는 서울·경기도·세종·충북·충남은 '나쁨', 그 밖의 지역은 '보통'으로 예상됐다. 다만 전국이 낮까지는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보됐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오전에 서쪽으로 국외 미세먼지가 들어오면서 대부분 지역에서 농도가 높을 것"이라며 "다만 늦은 오후부터는 청정한 공기가 유입되고 대기 확산이 원활해지면서 농도가 급격히 낮아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